씨잼 집단폭행 당해..마약 투약 혐의 이어 폭행 시비까지 "설상가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씨잼 집단폭행 당해..마약 투약 혐의 이어 폭행 시비까지 "설상가상"
씨잼 인스타그램



씨잼 집단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마약 투약 혐의로 물의를 빚었던 래퍼 씨잼(본명 류성민·25)이 행인 약 5명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14일 스타뉴스는 씨잼의 법률대리인을 인용해 "씨잼이 지난달 서울 이태원 모처에서 최대 5명으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공개적인 장소에서 이들과 시비가 붙었고 폭행까지 당했다는 게 씨잼 측 주장이다.

변호인은 "씨잼이 폭행을 당한 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전치 2주 진단을 받았다"며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가해자를 특정하고, 관련 증거를 수집해 혐의 사실이 분명한 인원들에 대해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 등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씨잼은 사건 경위를 떠나 부상을 입은 분에게 치료비 등을 제공하며 원만하게 해결하고자 했으나 상대방이 이를 거절하고 수천 만원 상당의 합의금을 요구했다. 불가피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상대측도 맞고소 가능성이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씨잼 집단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그는 2015년부터 지난해 4월까지 서울 자택에서 대마초를 3차례 피우고, 2017년 10월에는 코카인 0.5g을 흡입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대한 법률 위반 등)를 받아 지난해 8월 10일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