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부스터 터보·전기차 사전계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아차, 쏘울 부스터 터보·전기차 사전계약

기아자동차는 14일부터 '쏘울 부스터'(사진)의 주요 사양과 가격대를 공개하고 전국 영업점에서 사전계약에 시작한다고 밝혔다.

쏘울 부스터는 2008년 첫선을 보인 쏘울의 3세대 모델이다. 휘발유 1.6 터보, 전기차 등 두 가지로 구성된다. 휘발유 1.6 터보 모델은 1.6 터보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의 조화로 최고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27.0 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복합 연비는 17인치 타이어는 ℓ당 12.4㎞, 18인치 타이어는 12.2㎞다.

쏘울 부스터 EV는 기존 쏘울 EV(30kwh)보다 용량을 배 이상 늘린 64kwh 고용량·고전압배터리를 적용했다. 이를 통해 1회 충전으로 386㎞까지 주행할 수 있다는 게 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이는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 주행거리다. 차량 가격은 1.6 휘발유 터보의 경우 1914만~2376만원, EV 모델은 4600만~4900만원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