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전국 대형·고액 유치원 1000여곳 종합감사 착수

교육당국, 상반기 사립 700곳·국공립 350곳 우선감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올 상반기 동안 대규모·고액 유치원을 중심으로 전국 유치원 1000여곳을 감사한다.

13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당국은 올해 상반기 유치원 종합감사 대상을 사립유치원 700여곳과 국공립 유치원 350여곳으로 최근 확정하고 감사를 시작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10월 전국 시·도 교육감과의 회의에서 대규모·고액 유치원을 우선으로 종합감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규모 유치원 기준은 원아 200명 이상, 고액 유치원 기준은 누리과정(만 3∼5세 교육과정) 정부 지원금을 제외하고 학부모가 부담하는 학비가 월 50만원 이상인 곳이다.

다만 지역에 따라 이 기준에 들어가는 유치원이 몇 곳 되지 않는 경우가 있어, 시·도 교육청이 교육부 기준을 놓고 지역 상황에 맞춰 우선 감사대상을 확정했다.

감사대상 중에 대규모·고액 유치원은 대부분 사립이며, 서울의 경우 우선 감사 대상인 유치원 150곳이 모두 사립유치원이다.

우선 감사 대상인 국공립유치원 중에는 대규모·고액 기준에는 부합하지 않지만, 오랫동안 감사를 받지 않아 우선 대상에 포함된 곳이 여럿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당국이 이번 6개월간 1000여곳을 감사하는 것은 2013년~2017년 5년간 유치원 2100곳을 감사했던 것에 비교하면 감사 대상이 크게 확대된 규모다.

감사는 지난해 말 시작된 상태다. 교육청이나 교육지원청의 감사 인력 2∼3명이 유치원 한 곳을 3∼5일 동안 종합감사하면서 예산·회계, 급식, 안전, 시설관리, 학사 운영, 통학버스 등 유치원 운영 전반에 부정행위가 있는지 들여다본다.

교육당국은 우선 감사대상에서 빠졌더라도, 지난해 말부터 운영 중인 유치원 비리 신고센터에 신고가 접수되면 감사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우선 감사 결과는 이르면 3∼4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개될 전망이다. 감사 결과 유치원 이름은 실명 공개한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전국 대형·고액 유치원 1000여곳 종합감사 착수
정부가 올 상반기 동안 대규모·고액 유치원을 중심으로 전국 유치원 1000여곳을 감사한다. 감사 결과는 이르면 3∼4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개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