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1월 임시국회 소집 놓고 여야 기싸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2월 임시국회 종료가 다가오면서 여야 정치권이 1월 임시국회를 소집 여부를 놓고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1월 임시국회를 열어 선거제도 개편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3당과 이에 응하지 않으려는 더불어민주당이 맞붙는 양상이다. 자유한국당은 일명 '김태우 특검' 등 상황에 따라 1월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하는 야3당과 손잡을 준비를 하고 있다.

13일 바른미래당 등 야3당에 따르면 이들은 12월 임시국회가 오는 15일 끝나는 대로 1월 임시국회를 소집하기로 합의하고 한국당에 동참을 요구했다. 민주당이 1월 임시국회 소집에 반대하더라도 한국당이 협조한다면 개의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야3당이 1월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하는 이유는 선거제도 개혁 관련 법안을 1월 안에 처리해야 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여야 5당 원내대표가 지난달 15일 합의에서 선거제도 개혁 관련 법안을 1월 임시국회에서 합의 처리하기로 한 점을 근거로 들고 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여야가 1월 임시국회에서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 계획서, 선거제도 개혁 관련 법안을 합의·처리하기로 했으나 무산될 위기"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반면 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가 자동으로 열리니 1월 임시국회를 추가로 소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오히려 1월 임시국회가 야당의 김태우 특검이나 신재민 청문회 등 정쟁만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달 여야 당 교섭단체 간의 협의에서 1월 임시국회를 열지 않기로 합의했고, 선거제도 개편안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합의안에 따라 일정을 조정할 수 있다는 생각이다.

한국당은 1월 임시국회 소집에 유보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한국당은 앞서 김태우 특검법을 발의했기 때문에 1월 임시국회를 여는 게 더 유리한 상황이다. 바른미래당 등 야3당과 특검법 처리나 신재민 청문회 등에 공조가 가능하다면 1월 임시국회에도 적극 나설 개연성이 있다. 그러나 특검에 긍정적인 바른미래당과 달리 평화당과 정의당은 특검에 소극적이거나 부정적이라 야권 공조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