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서울 강남 재건축 몸값 `뚝`…9·13 대책 이후 3.5조 급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개포·반포·잠실 등 서울 주요 재건축 아파트의 시가총액이 3조원 이상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부동산114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말 집계 기준 서울 재건축 아파트의 시가총액은 총 163조866억원으로 역대 최고점인 10월 166조 6222억원 대비 3조5356억원이 감소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9·13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9월 165조5614억원에서 10월에는 166조6222억원까지 뛰었다.

이후 대책의 효과가 본격화되며 재건축 단지들의 급매물 출현으로 지난해 11월 조사에서는 164조7110억원으로 하락한 뒤 12월 들어 한 달 만에 전월 대비 1조6000억원 이상 감소했다.

하지만 2017년 말 기준으로는 142조3732억원으로, 최근 1년간 20조원 이상 불어난 것을 고려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어서 당분간 추가 하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서울 재건축 아파트 몸값의 약 91%를 차지하는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 4구를 중심으로 하락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기준 강남4구의 시가총액은 149조1021억원으로 10월 고점 대비(152조7747억원) 대비 3조6726억원 감소했다.

구별로는 서초구가 10월 37조9532억원에서 12월 35조9824억원으로 2조원 가까이 감소했고 강남구도 같은기간 1조29억원이 감소한 74조6374억원을 기록했다.

송파구와 강동구도 각각 10월 대비 3775억원, 3214억원 감소했다.

실제 강남권 대규모 초기 재건축 단지들은 작년 9·13 대책 이후 매수세가 끊기고 급매물이 나오면서 직전 고점 대비 시세가 2억~3억원 이상 하락한 곳이 많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76.8㎡는 지난해 최고 18억5000만원에 팔렸으나 현재 15억2000만~15억8000만원 선으로 3억원 가까이 떨어졌고 전용 84.4㎡도 지난해 최고 20억5000만원 대비 3억5000만원 가량 낮은 17억원대 급매물이 나왔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전용 76.5㎡도 지난해 9·13 대책 전 19억1000만원까지 팔렸으나 현재는 16억5000만~17억원으로 호가가 떨어졌다.

강남구 대치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9·13대책 이후 대출이 막히고 전셋값도 하락하면서 신규 매수세가 많이 위축돼 있다"며 "급매물도 쉽게 안 팔리는 분위기여서 재건축 단지의 호가 하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서울 강남 재건축 몸값 `뚝`…9·13 대책 이후 3.5조 급감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전경.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