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소녀가 왔다"… 캐나다, 사우디 10대소녀 망명 환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용감한 소녀가 왔다"… 캐나다, 사우디 10대소녀 망명 환영
12일(현지시간) 가정 학대를 피해 탈출한 사우디아라비아의 10대 소녀 라하프 무함마드 알-쿠눈이 캐나다 토론토의 피어슨 국제공항에 도착해 활짝 웃어 보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소셜미디어(SNS)가 구한 소녀, 라하프 무함마드 알-쿠눈(18)가 12일(현지시간) 캐나다에 도착했다.

도착도 SNS를 통해 알렸다. 캐나다 인들도 "용감한 소녀가 왔다"며 환영했다.

이날 AFP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라하프 무함마드 알-쿠눈은 캐나다 토론토의 피어슨 국제공항에 도착하며 트위터에 "오마이갓(OMG)…내가 캐나다에 있어요, 여러분"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비행기가 공항에 착륙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앞서 라하프 무함마드 알-쿠눈은 "가정 학대를 받아 귀국하면 생명의 위협을 느낀다"고 SNS를 통해 알렸고, 이에 호응한 세계인의 관심 속에 겨우 구출됐다.

알-쿠눈은 '캐나다'란 글씨가 새겨진 회색 후드 티셔츠에 유엔난민기구(UNHCR) 로고가 박힌 파란 모자 차림으로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부 장관과 함께 밝게 웃으며 사진기자들 앞에 섰지만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알-쿠눈은 가족의 학대를 피해 호주로 망명하겠다며 쿠웨이트 공항을 출발해 6일 태국 방콕 수완나폼 공항에 도착했다. 그러나 태국 공항에서 여권 등을 빼앗긴 뒤 공항 내 호텔에 억류됐다.

그는 호텔 방에서 사우디 강제송환을 거부하며 트위터를 이용해 "본국으로 송환되면 생명이 위태로워진다"며 가족 학대를 이유로 망명을 요청했다. 결국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고 유엔난민기구가 개입해 강제송환 위기를 넘겼다. 학대를 부인하는 아빠 등 가족이 방콕으로 오기도 했지만 알-쿠눈은 만남을 거부했다.

결국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망명을 허용하겠다고 깜짝 발표하면서 알-쿠눈은 태국에서 대한항공을 타고 인천공항 경유, 연결편을 이용해 이날 토론토에 도착했다.캐나다는 앞서 지난해 8월 사우디의 인권 상황을 비판해 사우디와 외교적 갈등을 빚고 있다. 사우디는 캐나다 외교관을 추방하고 캐나다에 있던 자국 학생들을 불러들였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