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10주간 하락…전국 평균 리터당 1355원

휘발유값 34개월만에 '최저'…하락폭은 점차 줄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경유 가격이 10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2년 10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가운데 전국에서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에서도 1200원대에 판매하는 주유소가 속출하고 있다.

1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20.1원 하락한 1355.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다섯째 주부터 10주간 335.0원이나 하락하면서 2016년 3월 셋째주(1348.1원) 이후 34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일간 기준으로는 지난 10일 1351.2원까지 떨어졌다.

자동차용 경유는 한 주 만에 19.5원 하락한 1253.1원으로, 2017년 8월 넷째 주(1250.6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실내용 경유도 10.7원 내린 946.2원으로 8주째 하강세가 이어졌다. 작년 8월 둘째 주(944.9원) 이후 최저치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1475.1원으로 전주보다 18.8원 하락했으나 전국 평균보다는 120.1원이나 높았다.

그러나 서울의 25개 구 가운데 강북구, 강서구, 광진구, 금천구, 도봉구, 은평구, 중랑구 등 7개 지역의 평균 판매가가 1300원대였으며, 특히 강북구와 강서구, 구로구, 서초구, 양천구, 은평구 등에서는 1200원대 주유소도 속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21.2원 하락한 1372.6원에 판매돼 가장 낮았다.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1372.6원으로 한 주 만에 19.8원 떨어졌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위험자산 투자 심리 개선 및 미중 무역협상의 긍정적 평가 등으로 상승했다"면서 "그러나 국내 제품 가격은 기존 국제유가 하락분 반영 등의 영향으로 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4.1달러나 오른 57.7달러에 거래됐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휘발유 가격 10주간 하락…전국 평균 리터당 1355원
휘발유·경유 가격이 국제유가 급락 등의 영향으로 새해에도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휘발유는 약 2년 8개월만에 최저치까지 떨어진 가운데 전국에서 가장 비싼 서울에서도 평균 1500원을 밑돌았다. 지난 6일 경기 양주시 삽사교차로 인근 한 주유소가 전국최저가를 주장하며 1277원을 게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