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구글과 VR 콘텐츠 상반기 첫 선..VR·AR 일등 자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과의 협력을 미디어시장 주도 시발점으로 AR·VR 일등하겠다. MWC에선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5G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다."

LG유플러스가 구글과 손잡고 5G 시대 대표적인 융합서비스인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실감형 미디어를 제작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CES 현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5G 실감형 미디어 부문 1위를 약속했다.

9일(미국 현지시간) LG유플러스는 'CES 2019'에서 구글과 VR콘텐츠를 공동 제작키로 하고, 5G 스마트폰 상용화 시점에 맞춰 VR 전용 플랫폼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구글과 VR콘텐츠 공동제작에 나서 우선 파일럿 VR콘텐츠를 선보인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공동 콘텐츠 펀드를 조성, 올 상반기 내 VR콘텐츠를 제작·배포키로 했다.

공동 제작되는 VR콘텐츠는 연예 콘텐츠다. 스타들의 개인 일정을 함께하는 코스, 공연관람 및 백스테이지 투어, 스타의 일상을 볼 수 있는 숙소투어, 스타의 개인 공간 엿보기 등 국내 여러 유명 엔터테인먼트 소속 톱스타의 일상을 함께 경험하는 콘텐츠가 될 전망이다.

신규 제작 VR콘텐츠는 LG유플러스의 VR전용 플랫폼과 유튜브에서 독점 제공된다. 넷플릭스, 아마존,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자체 제작 콘텐츠 투자를 늘려가는 행보 속에 LG유플러스도 콘텐츠 제작에 뛰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공동제작으로 LG유플러스는 K콘텐츠 시장화에 나설 방침이다. VR전용 플랫폼에는 구글과 공동 제작한 독점 콘텐츠와 다양한 장르의 VR 영화, 아름다운 여행지 영상, 세계적인 유명 공연, 인터랙티브 게임, VR 웹툰 등 기존 VR 콘텐츠 보다 월등한 품질로 제공된다.

LG유플러스는 지속적으로 콘텐츠 확대에 나설 예정이며 향후 VR 개방형 플랫폼, IPTV 전용 VR 등도 공개할 예정이다.

구글 역시 K-POP, 드라마, 게임, 1인미디어, 웹툰에 세계인들이 열광하면서 한류 콘텐츠 확보의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이번 제휴가 성사됐다. 특히 쿠바 하바나, 프랑스 파리, 핀란드 헬싱키, 베트남 하노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등 외국의 청소년들이 인터넷, 스마트폰 보급 확대로 K콘텐츠를 즐기면서 동남아, 중남미 등 콘텐츠 신흥시장 진출이 가능해졌다.

올해 다섯번째로 CES를 찾은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콘텐츠 투자는 VR·AR 관련 풍부한 서비스를 해야 된다는 게 기본 방침으로 지금부터 정해가야 한다"면서 "(구글과의 수익배분은)소유권 배분문제라던지, UX·UI 부분들이 걸려 있어서 영업기밀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LG는 구글과의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구글 레퍼런스폰을 LG전자가 만들었고, LG유플러스는 안드로이드 TV OS 셋톱을 출시했다. 이어 유튜브, 구글 키즈 등의 서비스를 IPTV 특화 서비스로 출시해 구글 어시스던트까지 협력을 확장하고 있다. 하 부회장은 "LG유플러스와 구글간의 5G 첫 협력 과제로 3D VR을 선택한 것은 VR 콘텐츠가 제공하는 차별화된 고객 가치 때문"이라고 밝혔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LGU+, 구글과 VR 콘텐츠 상반기 첫 선..VR·AR 일등 자신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CES 2019'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양사가 각각 5대5로 펀드를 조성해 올 상반기 중 3D VR 파일럿 콘텐츠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제공

LGU+, 구글과 VR 콘텐츠 상반기 첫 선..VR·AR 일등 자신
5G 융합서비스 분야. 과기정통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