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규 성폭행 압박 의혹 제기…`조재범 코치 최측근, 파벌 감싸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명규 성폭행 압박 의혹 제기…`조재범 코치 최측근, 파벌 감싸기?`
전 대한빙상연맹 부회장 전면규 한국체육대 교수 측이 빙상 코치 성폭행 폭로를 막기 위해 수개월간 조직적 압박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전 대한빙상연맹 부회장 전명규(56) 한국체육대 교수 측이 '젊은빙상인연대'의 빙상 코치 성폭행 폭로를 막기 위해 수개월간 조직적 압박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11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젊은빙상인연대' 관계자 측이 "수개월 전 성폭행 사건을 인지했을 때부터 전 교수 측에서 선수들에게 지속적인 압박을 가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진상 규명과 폭로를 위한 변호사 선임 등 움직임을 보일 때부터 압박이 시작됐고, 이번 폭로 직전까지도 계속됐다"고 설명했다.

전명규 고수는 지난해 1월 심 선수가 처음 조재범 코치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폭로했을 때도 다른 선수의 입막음을 시도한 정황이 국정감사에서 드러난 바 있다.

젊은빙상인연대에 따르면 오는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수 2명의 피해 사실을 추가 폭로한 뒤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2명 모두 현역 선수이며 이 중 1명은 국가대표 출신이라고 언급해 더 큰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