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車 디자인, 아직은 `네모`가 대세네요

"공간 활용도 극대화 형태"
전시모델 대다수 직사각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車 디자인, 아직은 `네모`가 대세네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 내 현대모비스

김양혁 기자

미래車 디자인, 아직은 `네모`가 대세네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 내 콘티넨탈. 김양혁 기자

미래車 디자인, 아직은 `네모`가 대세네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 내 메르세데스-벤츠 전시 차량.

김양혁 기자

CES 2019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8일(현지시간) 본격 닻을 올린 CES 2019에 전시된 미래차는 모두 네모난 모양을 하고 있다. 아직 상용화 전 콘셉트카이기는 하지만, 다가올 미래차 시대에 자동차 업계는 직사각형 모양의 네모난 디자인을 고수할 가능성이 높다. 자동차가 단순 주행 수단을 넘어 미래에는 생활공간의 하나로 인식하게 되는 만큼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디자인으로 평가받기 때문이다.

올해 역시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로 불리는 CES에는 세계 완성차 업계가 대거 참석해 부스를 마련했다. 국내서는 현대·기아자동차, 독일 메르세데스-벤츠는 물론, 일본 혼다와 닛산 등 내로라하는 완성차 업계가 참가했다. 자동차 부품사인 현대모비스와 콘티넨탈, ZF, 덴소 등도 부스를 마련해 관람객을 맞았다.

이들 부스에 마련된 콘셉트카는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 잡기에 충분했다. 대부분이 모두 각진 네모난 모양을 하고 있다. 일부 업체가 곡선을 추가하기는 했지만, 현재 국내서 운영 중인 버스의 축소판과 같은 느낌이다. 성인이 차량 내부에 들어가더라도 서 있을 만큼 충분한 공간을 갖춘 차량도 있었다. 이는 앞으로 자동차가 더이상 운송수단으로 역할만 하지 않을 것을 시사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현대모비스는 부스 내 차량 내부를 사무, 휴식, 주행 등으로 나눠 상황별로 최적화한 공간을 구현한 디스플레이를 전시했다.

사무공간으로 자동차를 활용할 경우 운전석 앞으로 사무를 볼 수 있는 작은 탁자 공간이 생긴다. 또는 주행할 경우 숨겨져 있던 운전대가 운전자 앞으로 나오는 식이다. 기아차 역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감성주행 시대 개막을 예고했다. 이를 통해 운전자에게 최적화한 인간 중심적인 모빌리티(이동성) 공간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게 목표다.

앞으로 완성차 업계는 기술적인 측면과 함께 외관적인 부문에서도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 전문가들은 운전자에게 가장 최적화한 공간은 이미 대중교통 등에서도 나타나듯 사각형 형태가 가장 효율적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반대로 소유 개념에서 자동차를 바라볼 때 직사각형이라는 한정적 디자인으로 소비자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냐에 대한 의문도 제기된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