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4차 南北정상회담, 美北회담 이후로 가닥"

文대통령 "4차 南北정상회담, 美北회담 이후로 가닥"
박미영 기자   mypark@dt.co.kr |   입력: 2019-01-10 18:07
"미북, 북핵문제 돌파구 찾을땐
한반도 정세 대전환 맞을수도"
김정은, 시진핑 만나 입장조율
"'북중'에 이어 '미북'를 거쳐 '남북' 정상회담까지…"

한반도 정세 변화를 이끌 정상회담이 쉼 없이 펼쳐진다. 제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 논의가 궤도에 오른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격적으로 중국을 방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정상회담을 통해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입장을 조율하는 한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평양 답방 계획까지 논의했다.

이런 가운데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김 위원장 답방을 통한 네 번째 남북정상회담의 시점에 대해 미북정상회담 이후 개최로 최종 정리했다.

제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핵문제'에 대한 돌파구를 찾는다면 한반도 정세가 그야말로 대전환을 맞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 것이다.

실제 중국 전문가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이 마무리된 직후 공개된 북중 정상회담 내용에 대해 "이번 회담의 주요 의제가 북핵문제였고, 이는 2차 미북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방중 관련 중국 정부 발표에 따르면 시 주석은 "미북 정상회담의 개최 및 성과를 지지하며 유관국들이 대화를 통해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해결하는 것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북한은 비핵화 입장을 계속해서 견지해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2차 미북정상회담에서 국제사회가 환영할 만한 성과를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반도에 평화와 대화의 대세가 이미 형성됐다"고까지 평했다. 북중 양측이 제2차 미북 회담에서 성과의 가능성을 봤다는 것이다.

양측의 이런 언급은 미북정상회담과 관련한 북중 정상의 조율이 심도있게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에 힘을 싣는 대목이다. 사실상 북중간 '공동의 방안'이 마련됐을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온다.

다음 미북정상회담에서는 김 위원장이 작년 9월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내 놓은 영변 핵시설 폐기 등 비핵화 조치 및 국제사찰단 수용과 미국이 제공할 상응 조치를 맞추는 시도가 이뤄질 전망이다. 북한이 강하게 요구하는 제재완화를 비롯해 연락사무소 개설과 같은 관계개선 방안, 미국의 최대 관심사인 핵 신고와 보유 핵무기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처리 계획이 어느 정도 구체적으로 합의문에 반영될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미북정상회담이 일정한 성과를 거둘 경우 김 위원장의 답방에 의한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 답방에 대해 "2차 미북정상회담과 연동되는 것이기 때문에 2차 (미북정상)회담이 먼저 이뤄지고 나면 그 이후에 (김 위원장의) 답방은 조금 더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결국 이번 북중정상회담에 이어 2∼3월께 2차 미북정상회담이 열리고 나면, 김 위원장 답방을 통한 남북정상회담과 시 주석의 평양 답방을 통한 북중정상회담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은 이어진 한국 방문을 통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한중 간 관계 회복과 연계될 수 있어 주목된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