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금리인상 속도조절 분위기 띄운 美 연준

"낮은 수준에 인플레이션 유지
추가 인상 대한 인내심 마련"
무역분쟁·성장둔화도 영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리인상 속도조절 분위기 띄운 美 연준
미국 워싱턴DC 소재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본부 건물 전면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달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인상 속도 조절을 시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9일(현지시간) 공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지난해 12월 "인플레이션이 낮은 수준을 유지함에 따라 추가적인 금리 인상에 대해 인내심을 가질 여건(afford to be patient)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연준 위원들은 회의록에서 "미국 주가지수는 글로벌 무역갈등, 성장 둔화세, 기업 수익성 악화 등이 맞물리며 급락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통화정책의 예정된 경로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들은 "12월 금리 인상으로 기준금리는 중립금리 하단에 도달하거나 가까워졌다"며 "게다가 금융시장 변동성과 글로벌 성장 우려를 고려할 때 정책 결정의 폭과 시기는 기존보다 덜 뚜렷해졌다"고 했다.

경제 흐름을 관망하자는 발언도 잇따랐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의 찰스 에번스 총재는 일리노이주 연설에서 "올해 상반기 경제지표가 중요하며 정책 결정은 경제 움직임에 달렸다"고 했다. 사실상 올해 상반기 동안은 금리 인상을 보류하며 경제 흐름을 지켜보자는 의미로 읽힌다.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의 에릭 로젠그렌 총재도 "경제가 전망보다 더 성장하거나 금융시장 우려대로 둔화할 것이라는 전혀 다른 시나리오가 함께 나오고 있다"면서 "상황이 명확해질 때까지 기다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들은 모두 매파(통화긴축 선호) 성향으로 분류되는 인사들이다.

한편 이날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연준의 비둘기파적 정책 방향이 확인되며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1.67포인트(0.39%) 오른 2만3879.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55포인트(0.41%) 오른 2584.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0.08포인트(0.87%) 상승한 6957.08에 장을 마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