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기자회견] 文대통령 “경제정책, 논란 있어도 가야할 길”

文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가져
각종 지표·민생경제 악화 인정
정책 기조 유지 재확인 하면서
경제부분 보완 가능성은 열어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년 기자회견] 文대통령 “경제정책, 논란 있어도 가야할 길”
질문 받는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이 질문권을 얻기 위해 서로 손을 들자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그동안) 가장 힘들었고 아픈 대목은 고용지표 부진"이라며 "이 부분을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새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지표 악화·민생경제의 어려움을 인정하면서도 경제 기조 유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다만 보완 가능성은 열어뒀다. 문 대통령은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전통 주력 제조업의 부진도 계속되고 있어 분배의 개선도 체감되지 않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정부 정책 기조는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보완할 점은 충분히 보완해 이제는 고용지표에 있어서도 작년과 달리 고용의 양과 질을 함께 높이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경제정책의 변화는 분명 두려운 일이지만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보완하면서 반드시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어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혁신'이 첫 번째 과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제조업의 스마트화 등 혁신을 통해 전통 제조업 경쟁력을 높이고 벤처 창업 등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 정부가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해 "대북 제재의 빠른 해결을 위해서는 우선 북한이 실질적 조치를 보다 과감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 "2차 미북정상회담이 임박했음을 보여주는 징후"라면서 "머지않아 북미 간 고위급 협상 소식을 듣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2차 미북정상회담 이후로 예상했다.

문 대통령은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원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김 전 수사관이 제기한 문제는 수사 대에서 잘 가려지리라 믿는다. 정책 결정은 종합적 판단 하에 이뤄지는데 신 전 사무관이 이를 잘 몰랐던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잇따른 폭로 건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기자회견은 총 200명의 내·외신 기자가 참석한 가운데 문 대통령이 직접 사회를 보며 기자들과 일문일답식으로 진행됐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