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與 "경제·민생 중심 회견" vs 野"정책기조 유지 실망"

기자회견 평가 엇갈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여야 정치권이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극과 극의 반응을 보였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호평일색이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혹평을 내놨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을 시청한 뒤 기자들과 만나 "경제 문제에 있어 현실을 분명히 내다보면서 포용국가에 대한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집권 3년차에)큰 방향에선 포용국가, 공정국가, 평화를 분명한 의지를 갖고 추진해나가겠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밝힌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제 중심, 민생 중심의 회견"이라며 "'사람 중심 경제', '혁신적 포용국가'를 기치로 '다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년의 다짐"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대통령의 말씀대로 '여전히 고단한 국민들이 많은 것'은 우리가 함께 이룬 경제적 성과가 국민 모두에게 고루 돌아간 것이 아니라 재벌 대기업과 소수의 고소득층에 집중되어 부의 양극화와 불평등이 극심해졌기 때문이라는 경제 진단에도 뜻을 함께 한다"면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성장의 과실을 국민 모두가 함께 나눌 수 있어야 한다. 심각한 양극화와 경제 불평등을 해소하고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야당의 반응은 냉랭하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 그래도 잘하겠다는 반성의 뜻을 밝힐 줄 알았는데 오히려 경제정책 기조를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해서 굉장히 실망스럽다"면서 "김태우 전 청와대 감찰반원 사건과 관련해 '김 전 감찰반원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진 것에 불과하다'고 했고,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폄훼했다"고 비판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진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대통령만을 위한' 현실도피 수단"이라고 단정 지었다. 윤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부의 형평성을 위해 노력했고, 마치 성과가 있는 듯 주장하지만 소득불평등은 점점 심화하고 있다"면서 "상위 20%(5분위) 소득을 하위 20%(1분위) 소득으로 나눈 값인 소득 5분위 배율도 문재인 정부가 역대 최악"이라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오로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 세금 퍼붓기 정책만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는 독선적 선언의 연속이었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신년 기자회견을 '셀프 용비어천가'라고 평가 절하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인해 경제가 피폐한 문제에 대해서 근본적 해결책을 도외시하고, 세금으로 막는 후속대책을 계속 이어나가겠다는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부의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을 비난하고 나섰지만, 정작 소득주도성장 이후 소득 양극화가 더 악화됐다는 사실은 숨겼다"며 "문재인 케어를 비롯한 복지성과를 자랑했으나, 20년 30년 후를 대비한 재정까지 모조리 끌어다 쓴 미래세대를 약탈하는 화전민식 복지일 뿐"이라고 평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이 포용성장과 혁신성장에 대해 진일보한 전략을 제시하고, 정책에서 소외된 소상공인과 서민들에 관심을 둔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으나 "포용성장은 애매한 목표만 있을 뿐 양극화 해소와 지역 격차 해소에 대한 분명한 의지와 전략은 보이지 않았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대통령이 사람 중심의 경제를 천명한 것은 일견 다행"이라고 했으나 "경제 초점을 노동자보다는 기업에 두고 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려웠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