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생리컵부터 AI 피부비서까지…빛난 韓 스타트업, 이색 아이디어 `눈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ES 2019] 생리컵부터 AI 피부비서까지…빛난 韓 스타트업, 이색 아이디어 `눈길`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샌즈 엑스포 전시관. <연합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민주기자] 한국 스타트업이 톡톡튀는 아이디어로 혁신상을 휩쓸며 세계 최대 전시회인 CES(세계가전쇼)에서 빛났다. 특히 삼성전자가 육성 중인 C랩에서 스핀오프한 스타트업 8곳 중 3곳이 혁신상을 수상하며 성공적으로 홀로서기를 했다.

룰루랩 등 삼성전자 C랩 스핀오프 기업 8곳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인 'CES(세계가전쇼) 2019'에 참가했다.

참가 기업은 △안경 없이 3D 콘텐츠를 볼 수 있는 3D영상 솔루션 '모픽(MOPIC)' △일인칭 시점 넥밴드 타입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 '링크플로우(LINKFLOW)' △얼굴 피부를 분석하고 관리해 주는 인공지능(AI) 솔루션 '룰루랩(lululab)' △건강관리를 위한 스마트벨트 '웰트(WELT)' △동영상 배경음악 작곡 서비스 '쿨잼컴퍼니(Cooljamm Company)' △스마트 베이비 모니터 '모닛(MONIT)' △헬멧 사용자를 위한 스마트 커뮤니케이션 기기 '아날로그플러스(analogue plus)' △휴대용 미니 공기청정기 '블루필(BLUEFEEL)' 등이다.

[CES 2019] 생리컵부터 AI 피부비서까지…빛난 韓 스타트업, 이색 아이디어 `눈길`
룰루랩의 인공지능(AI) 피부 비서 '루미니'.

이들 중 뷰티 스타트업 룰루랩은 AI 피부 비서 '루미니'로 바이오테크 부문 CES 혁신상을 받았다. 루미니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피부를 스캔해 10초 안에 분석하고, 개인의 피부 상태에 맞는 최적의 화장품을 추천해준다.

모픽은 스마트폰 커버 '스냅 3D'로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액세서리 제품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스냅3D는 3D 안경을 쓸 필요 없이 맨눈으로 입체화면을 볼 수 있게 하는 커버 제품으로 평상시에는 스마트폰 뒷면을 감싸는 보호 케이스로 쓰다가 3D 영상·사진을 볼 때만 앞면에 맞춰 끼운다.

1인칭 시점 넥밴드 타입의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를 개발한 링크플로우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혁신상을 받았다. 나머지 스핀오프 기업들 또한 CES에 얼굴을 내비치며 삼성을 떠나 성공적으로 독립했다.

[CES 2019] 생리컵부터 AI 피부비서까지…빛난 韓 스타트업, 이색 아이디어 `눈길`
룬랩의 스마트 생리컵 '룬컵'.

C랩 출신 기업 외에도 많은 스타트업들이 얼굴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신생 스타트업 룬랩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스마트 생리컵'으로 혁신상을 수상했다. 생리컵이란 인체에 삽입해 월경혈을 받아뒀다 버릴 수 있도록 만든 체내형 여성용품이다. 룬컵은 생리컵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기반으로 수위 센서를 통해 체내 삽입된 생리컵의 수위를 측정하고 진동으로 알려준다. 스마트폰 앱으로 주기별 생리량, 시간당 생리량, 주기별 생리혈색 변화 등 다양한 생리 관련 건강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스타트업의 집결지 샌즈 엑스포에 방문하면 스타트업들의 기발한 아이디어를 엿 볼 기회가 더 많다. 규모가 작은 기업들은 컨벤션센터(LVCC) 본 전시장이 아닌, 이곳 샌즈 엑스포에 자리를 마련했다.

'101 & 코(Co)'는 세계 최초로 수분화한(hydrated) 애완견 사료를 줄 수 있는 '피더 101'을 들고 왔다. 녹즙기처럼 생긴 제품에 건조 사료와 물을 넣으면 트레이(접시)가 돌아가면서 기기 내부에서 사료와 물이 적절히 섞여 먹기 좋게 만든 '맞춤형 애완견 밥상'이 차려진다.

바이시클(자전거)과 보안(시큐리티)을 결합한 바이시큐(Bisecu)란 스타트업에서 자전거 앞바퀴에 휠처럼 채우는 열쇠를 갖고 왔다. 단순한 열쇠가 아니라 도난 위험시 경보음이 울리고, 주행중엔 LED 불빛이 번쩍이며 속도와 주행거리가 체크되는 다기능이다.

장애인들을 위해 획기적인 가격의 의수 제품을 출품한 스타트업 만두로는 3D 프린터와 스캐너로 만든 3가지 유형의 의수 모델을 전시했다. 6가지 패턴으로 자극을 감지해 손가락을 펴 물컵을 쥐는 등의 동작을 수행한다.

라스베이거스(미국)=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