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삼성전자, 스마트 TV를 통해 미국에서 총 80개 채널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올해 안에 미국에서 삼성 스마트 TV를 통해 총 80개 채널을 제공하고 유럽에도 다양한 채널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서비스마케팅그룹 한상숙 상무는 9일(현지시간) CES 2019가 열리고 있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스마트 TV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다양한 스마트 TV 콘텐츠 확대 전략을 발표했다. 한 상무는 첫번째로 스마트 TV 이용자가 더 많은 콘텐츠를 가져올 수 있게 콘텐츠 풀을 확대하며, 두번 째로 쉽게 쓸 수 있게 해주고, 세번째로 '커넥티드 리빙'의 핵심인 사물인터넷(IoT)을 지원하는 것 등 세 가지 스마트 TV 전략을 내놨다.

삼성전자는 현재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 플랫폼 업체의 콘텐츠 중 부족한 장르의 채널을 지속적으로 소싱함으로써 콘텐츠 풀을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삼성 스마트 TV를 통해 미국에서 현재 30개 TV 플러스 무료채널을 즐길 수 있으며, 올해 안에 모두 80개 채널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럽 역시 독일매체 '풍케'등과 파트너 제휴를 맺고 40개 채널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 상무는 "최근 실시간 방송 대신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로 동영상을 즐기는 '코드커터(Cord-Cutter)'나 한 번에 콘텐츠를 몰아서 보는 '빈지 워치(Binge Watch)' 등 새로운 방식으로 동영상 콘텐츠를 소비하는 이용자들이 늘어나면서 미디어 시장에도 큰 변화가 일고 있다"면서 "스마트 TV 사용자 수는 이미 지난해(2018년) 미디어 스트리밍 기기 사용자 수를 넘어섰으며,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복잡해진 콘텐츠 소스로 원하는 영상을 검색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소비자들이 많아짐에 따라 애플TV, 아마존 파이어 TV 스틱, 구글 크롬캐스트, 로쿠(Roku)와 같은 미디어 스트리밍 기기 대신 빠르고 쉽게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스마트 TV를 이용하는 이들이 늘어나는 것으로 삼성전자는 분석했다. 닐슨미디어 리서치 시청자 보고서에 따르면 넷플릭스, 유튜브TV, 슬링(Sling), 훌루(Hulu), 아마존TV 등 OTT(오버더톱) 플랫폼의 시청자 수가 올해를 기점으로 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를 역전하고 2020년에는 격차가 더 벌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동영상 콘텐츠 소비패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TV 내 'A-VOD(도입부·중간 광고를 삽입한 주문형 비디오)' 콘텐츠를 확대할 방침이다. 사용자가 중간중간 일정한 광고를 보면 콘텐츠를 무료로 소비할 수 있는 방식이다.

삼성 스마트 TV는 VOD, TVE, vMSO (유튜브 라이브 TV, 디렉티비 나우) 등 세계적인 영상 서비스사의 론칭 채널로 선택된 바 있으며, 오는 2분기에는 애플이 새롭게 출시하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무비&TV쇼(Movies & TV Shows)' 앱을 업계 최초로 선보이며 독점 공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전 세계 TV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는 강점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매년 약 3000만대의 스마트 TV를 판매하고 있고, 현재까지 판매된 스마트 TV는 약 1억 1000만대에 달하는 등 세계 최대 하드웨어 인프라스트럭처를 구축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또 ▲주변 기기를 자동 인식해 연결해주는 '원리모컨' ▲한층 진화된 대화능력을 갖춘 '뉴 빅스비' ▲각종 loT가전기기를 자동으로 연동해 유기적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해주는 '스마트싱스' 등을 탑재해 TV를 중심으로 한 편리한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이밖에 삼성전자는 올해 스마트 TV에 구글 홈 및 아마존 에코 기기 연결 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와 아마존 '알렉사(Alexa)'를 활용한 보이스 컨트롤이 가능하며, 타사 기기와의 연결성을 강화하며 소비자 사용성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라스베이거스(미국)=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CES 2019] 삼성전자, 스마트 TV를 통해 미국에서 총 80개 채널 제공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서비스마케팅그룹 한상숙 상무.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