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김보름 왕따논란 "왕따주행으로 락커룸서 괴롭힘을 조금 당했다" 고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보름 왕따논란 "왕따주행으로 락커룸서 괴롭힘을 조금 당했다" 고백
김보름 왕따논란 [사진=연합뉴스]



김보름 왕따논란이 화제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왕따 주행' 논란에 시달렸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26·강원도청)이 방송에서 심경을 고백한다.

김보름은 내일(11일) 오전 10시50분 종합편성채널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보름은 충격 고백을 할 것으로 보인다.

채널A에 따르면, 김보름은 "당시 피해자와 가해자가 바뀌었다"고 어렵게 입을 열었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도 김보름은 "괴롭힘을 조금 당했었다. 소리를 지르고 욕을 하고 쉬는 시간에 또 라커룸으로 불러서 1시간이고 2시간이고 세워서 폭언을 했을 때가 좀 많았다"고 말했다.

'겁이 나진 않느냐'는 질문에는 "이런 부분은 부모님께도 말씀드린 적이 없고, 누구에게도 말한 적이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좀 더 조심스러웠던 부분이 있고, 다른 부분으로 두려운 게 있다면 있을 수 있겠지만 얘기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앞서 김보름은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이 뒤처지고 있음에도 박지우와 함께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경기 후 김보름이 "마지막에 좀 뒤에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고 말하며 살짝 웃는 듯한 표정을 지어 비난 여론이 더욱 커졌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선수 자격을 박탈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약 61만 명의 동의를 얻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감사를 진행, '왕따 주행' 논란에 대해 고의성이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김보름 왕따논란에 정신적 충격을 받은 그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입원 치료를 받았다. 또 문체부 감사 결과에 대해선 "오해가 좀 풀린 것 같아서 마음이 편하긴 한데, 아직까지 풀리지 않은 오해도 많은 것 같다. 더 드릴 말씀도 많고 오랜 시간 걸리더라도 오해 풀고 싶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