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내서 집 사느라… 가계 여윳돈 예년보다 2.6조 줄었다

가계 금융부채 대비 금융자산
2배로 예년과 비교 높은 수준
기업 순자금조달 7조 2000억원
2017년 4분기 이후 가장 낮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빚 내서 집 사느라… 가계 여윳돈 예년보다 2.6조 줄었다


빚 내서 집 사느라… 가계 여윳돈 예년보다 2.6조 줄었다


작년 3분기 순자금 운용 규모

지난해 하반기 정부의 부동산 대책 시행을 앞두고 부동산 투자 열풍이 불면서 가계 여윳돈이 예년 수준을 밑돌았다.

한국은행이 9일 낸 '2018년 3분기 중 자금순환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은 11조원으로 전분기 수준과 같았다. 하지만 지난 2009~2017년 중 3분기 평균 순자금운용 규모(13조6000억원)보다는 낮아 예년 수준을 밑돌았다.

순자금운용은 자산에서 대출을 뺀 것이다. 경제주체가 운용하고 있는 돈인 예금, 채권 등(자금운용)이 금융기관 대출(자금조달)보다 많다는 것으로 여윳돈을 말한다. 만약 자금조달이 자금운용보다 많게 되면 순자금조달이라고 부른다.

가계 순자금운용이 낮은 수준을 유지하는 것은 신규 주택구입이 지속했기 때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국내총생산(GDP) 통계 내에서 주거용 건물건설 투자 금액은 2009~2017년 3분기 평균 16조8000억원이었으나 지난해 3분기에는 이보다 약 12조원 많은 28조1000억원을 나타냈다. 주택 구입 수요가 높아 투자도 많이 이뤄진 셈이다.

가계의 자금 조달은 25조1000억원, 자금 운용은 36조1000억원으로 모두 전 분기(각각 27조6000억원, 38조5000억원)보다 축소했다.

가계가 금융자산 대신 실물자산에 투자하면서 금융부채 대비 금융자산은 2.14배로 전분기(2.15배)보다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부채가 확대한 만큼 자산이 늘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며 "가계 주택 투자 증가세가 2∼3년 높았다가 둔화했지만 예년과 비교해선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기업의 순자금조달은 7조2000억원으로 2017년 4분기(1조2000억원) 이후 가장 낮았다. 전분기(15조4000억원)와 비교했을 때도 그 규모가 줄었다. 투자를 꺼린 기업이 많았다는 뜻이다. 기업들은 보통 대출을 받아서 투자하는 경향이 크기 때문에 자금조달이 자금운용보다 많다. 지난해 3분기 비금융법인기업의 자금조달과 자금운용은 각각 51조2000억원, 44조원으로 전분기보다 확대했다.

중앙정부, 지방정부, 사회보장기금 등을 모두 합한 일반정부의 순자금 운용 규모는 13조1000억원에서 17조9000억원으로 확대했다. 한은 관계자는 "정부는 통상 상반기에 재정을 조기 집행하기 때문에 하반기에 들어서서 순자금운용이 늘어나게 된다"고 설명했다.

조은애기자 euna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