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ES 2019] 세계 최초 `폴더블폰` 직접 보니…삼성·화웨이 제친 中 로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ES 2019] 세계 최초 `폴더블폰` 직접 보니…삼성·화웨이 제친 中 로욜
중국 스타트업 로욜(Royole)이 8일(현지시간) CES(세계가전쇼) 2019에서 공개한 폴더블폰 '플렉스파이(FlexPai)'. <김민주 기자>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중국 스타트업 로욜(Royole)이 'CES(세계가전쇼) 2019'에서 삼성과 화웨이를 제치고 가장 먼저 폴더블폰을 선보였다.

로욜은 8일(현지시간) 세계 최초 폴더블폰인 '플렉스파이(FlexPai)'를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19에서 공개했다. 이로써 올 초 폴더블폰 출시를 준비하던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 타이틀을 로욜에게 내주게 됐다. 중국 굴기 선언 이후 반도체시장에서 고심을 겪는 데 이어 폴더블폰 시장에서도 중국 스타트업체에 선두 자리를 뺏긴 셈이다. 삼성전자는 모바일 신제품 없이 이번 CES를 진행했다.

로욜은 창업 한지 이제 겨우 6년 된 기업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가 있고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다.

로욜이 작년 10월 중국에서 플렉스파이를 첫 공개했을 때만 해도, 시장 반응은 냉랭했다. 표면이 울퉁불퉁하고 내구성이 좋지 못해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올해 CES에서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로욜은 플렉스파이 하드웨어를 개선한 이후 주름이 생기는 현상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기자가 직접 플렉스파이를 접고 폈을 때 화면상 느껴지는 불편함은 전혀 없었다. 오히려 기기를 접은 상태에서도 고화질의 영상을 편하게 즐길 수 있었다.

플렉스파이는 이날 전시장에서 관람객으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전시관 한 쪽에 마련한 체험 공간은 관람객이 몰려 발 디딜 틈 없었다. 플렉스파이를 체험 하던 한 관람객은 연신 "놀랍다"는 감탄사를 내뱉었다.

로욜 측은 "스마트폰을 20만번 이상 접었다 펴도 문제가 없다"며 "일상적인 사용에는 불편함이 없다"고 말했다.

[CES 2019] 세계 최초 `폴더블폰` 직접 보니…삼성·화웨이 제친 中 로욜
로욜 관계자가 8일(현지시간) CES 2019에서 '플렉스파이(FlexPai)'를 시연하고 있다. <김민주 기자>

플렉스파이는 7.8인치 플렉시블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기기를 펴면 테블릿 형태지만 반으로 접으면 스마트폰이 된다. 게임과 영화를 볼 때는 기기를 펴 테블릿으로 사용하고, 이동하거나 전화를 할 때는 접어서 스마트폰으로 사용할 수 있어 상황과 장소에 따라 활용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배터리 절약을 원할 경우 기기를 접고 원하는 한 쪽 화면만 사용할 수도 있다.

[CES 2019] 세계 최초 `폴더블폰` 직접 보니…삼성·화웨이 제친 中 로욜
중국 스타트업 로욜(Royole)은 8일(현지시간) CES(세계가전쇼) 2019에서 플렉시블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모자, 셔츠, 핸드백, 블루투스 스피커 등 다양한 곳에 탑재, 전시했다. <김민주 기자>

이날 로욜은 플렉스파이 뿐만 아니라 셔츠, 모자, 핸드백, 블루투스 스피커 등에도 플렉시블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술력을 자랑했다. 로욜 측은 "로욜의 플렉시블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는 세상에서 가장 얇다"며 "두께는 0.01mm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플렉스파이를 접으면 일반 스마트폰 기기보다 두께가 2배가량 두꺼워져 작은 주머니나 가방에 넣기 힘들다는 불편함이 있었다. 또 구글이나 안드로이드처럼 흔히 쓰는 운영체제(OS)가 아닌 자체 개발한 운영체제가 탑재돼 상용화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는 점도 한계로 꼽힌다. 아웃폴딩 방식을 택함으로써 떨어지거나 부딪혔을 때 파손 위험이 커, 인폴딩을 택한 삼성전자보다 내구성이 약하다는 점도 넘어야 할 산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