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카풀업계가 불참…카풀-택시 논의 또 무산

이번엔 카풀업계가 불참…카풀-택시 논의 또 무산
김위수 기자   withsuu@dt.co.kr |   입력: 2019-01-07 19:00
카카오모빌리티, 풀러스 등 카풀 업계가 민주평화당이 주최하는 카풀 도입 관련 토론회에 불참을 선언했다. 주최측인 민평당은 카풀 도입에 반대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오, 풀러스 관계자는 7일 "민주평화당에서 주최하는 토론회에 불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8일 국회에서 택시업계, 카풀업계, 카풀이용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가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카풀업계의 불참으로 반쪽짜리 행사가 될 전망이다. 민평당 관계자는 "불참에 대한 불이익은 모빌리티업계에서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아직 참석여부를 직접 전달하지 않아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두 회사는 토론회 불참 이유로 "사회적 대타협 기구를 통해 진행되는 협의과정에 혼선이 있지 않을까 우려되기 때문"이라고 밝혔지만, 업계에서는 민평당이 카풀에 반대하는 것이 가장 큰 불참사유라고 여기고 있다. 택시업계와 카풀업계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출범한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구성했다.

민주당 의원들간에도 입장차가 있기는 하지만 카풀을 포함한 승차공유에 찬성하는 의원들이 대다수다. 반면 민평당 의원들은 카풀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김경진 민평당 의원은 논평을 통해 "정부는 카카오의 카풀이 불법자가용 운송행위임을 명확히 선언하고, 즉각적인 수사와 형사 처벌, 그리고 관련 공직자에 대한 분명한 문책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황주홍 의원은 '카풀금지법'을 발의하기도 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이번엔 카풀업계가 불참…카풀-택시 논의 또 무산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전현희 위원장과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이사 등이 지난해 12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택시·카풀 문제 관련 사회적대타협기구 출범을 위한 간담회에서 택시업계 대표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