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서 K팝스타와 노래… 5G 시대 이끄는 SKT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상현실서 K팝스타와 노래… 5G 시대 이끄는 SKT
SK 관계사 CES 공동 전시 부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11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5G 시대의 미디어·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인다.

5G는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 네트워크로 미디어와 모빌리티 분야에서 혁신적 변화를 일으킬 전망이다. 이전엔 경험할 수 없었던 전혀 다른 차원의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가 가능해지고, 수많은 기기와 정보가 자동차와 연결되는 혁신적인 모빌리티 환경이 펼쳐질 것으로 관측된다.

SK텔레콤은 이번 CES 전신회에서 SM엔터테인먼트와 공동 전시 부스를 구성하고, 시간, 공간, 상상력 등의 한계가 사라질 차세대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한다. 먼저 양사는 SK텔레콤의 가상현실 플랫폼 '소셜 VR'과 SM엔터테인먼트의 노래방 플랫폼 '에브리싱'의 컬래버레이션 콘텐츠 '소셜 VR x 에브리싱'을 공개한다. 소셜 VR x 에브리싱은 VR 기기를 쓰고 가상현실로 들어가 다른 참여자와 함께 노래 부르기 등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홀로박스'는 차세대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에 SK텔레콤의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를 결합한 서비스다. 관람객이 말을 걸면 홀로그램으로 전신이 구현된 사람 모습의 아바타가 몸짓과 표정을 바꿔가며 실시간으로 대화에 응한다.

VR이나 홀로그램 등은 5G가 필수적인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다. 일반 동영상보다 데이터 양이 월등히 커 현재의 LTE로는 실시간 전송 등이 어렵기 때문이다. 5G 는 LTE보다 전송 속도가 최대 20배 빠른 20Gbps에 달하고 전송 데이터 양은 100배 많으며, 지연 속도도 100분의 1(0.001초)로 줄어든다.이외에도 음악 플랫폼 플로(FLO)의 품질 향상 기술, 음원에서 보컬과 반주 등 구성 요소를 분리해내는 음원 분리 기술도 전시한다.

SK텔레콤은 또한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등과 함께 꾸린 공동 전시 부스에서 단일 광자 라이다(LiDAR)와 HD맵 업데이트 등을 소개한다. '단일 광자 라이다'는 지난해 2월 인수한 스위스 기업 IDQ의 양자 센싱 기술을 적용한 첫 결과물이다. 단일 광자 수준의 미약한 빛을 감지하는 센서를 라이다에 적용, 차량의 탐지 거리를 늘린 점이 특징이다. 특히 300m 이상의 장거리 목표물을 탐지할 수 있어 향후 자율주행 시대에 전방 상황을 빠르게 판단하는 '눈'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HD맵 업데이트'는 차량에 장착된 카메라가 차선, 신호등, 표지판 등의 교통 정보를 감지해 전달하면 이를 취합분석해 기존 HD맵에 업데이트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차는 HD맵에 표시된 각종 정보를 토대로 주행 판단을 내린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 시대에 혁신적 변화를 맞이할 미디어·모빌리티 분야와 관련된 첨단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이번 CES 참가를 계기로 차세대 미디어·모빌리티 분야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ICT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