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저임금 폭탄 맞은 패스트푸드업계…무인주문기↑, 24시간 매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패스트푸드 업계가 키오스크(무인결제주문기)를 늘리고 24시 매장은 줄이는 등 비용 절감을 위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 매출 감소에 최저임금 인상이 겹쳐지며 인건비를 줄이려는 노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3일 업계에 따르면 패스트푸드 업계 1위 롯데리아는 1350개 매장 중 825개 매장(61%)에서 키오스크를 운영 중이다. 롯데리아는 2014년 직영점을 대상으로 키오스크를 시험 도입한 이래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가맹점을 대상으로 설치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맥도날드에서도 키오스크 도입 매장 수가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맥도날드는 2015년 처음 키오스크를 들인 이래 현재는 전체 420여개 매장 가운데 250여곳에서 키오스크를 운영 중이다.

KFC는 본사 차원에서 키오스크 도입에 발 벗고 나섰다. KFC는 2017년 키오스크를 처음 도입한 이래 불과 1년 만인 지난해 전국 196개 매장 가운데 스키장·야구장 등 특수매장을 제외한 모든 일반 매장에 키오스크 설치를 마쳤다. 주요 패스트푸드 업계로서는 첫 '키오스크 100% 설치' 사례다.

'24시간 매장'의 급격한 감소도 눈에 띄는 변화다.

롯데리아는 24시간 매장을 2016년 233곳에서 지난해 135곳으로 42% 줄였다.

자정을 넘긴 심야 시간에는 당연히 패스트푸드 매장을 찾는 손님 수가 적고, 점주가 이에 따라 인건비와 매출을 저울질한 결과 문을 닫는 방향으로 판단했다는 추정이 가능한 부분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런 현상을 최저임금 인상 탓으로 돌릴 수는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키오스크가 3∼4년 만에 업계에 빠르게 안착한 데에는 인건비 절감 외에도 다른 요인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실제 주요 업체가 키오스크를 처음 도입한 시점은 2015∼2016년으로 최저임금 인상 관련 이슈가 불거지기 이전이다. 또 직영점의 경우 키오스크를 새로 도입하고, 이를 유지·관리하는 인력을 새로 배치하다 보면 생각처럼 극적인 비용 절감 효과는 없다는 시각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운영비와 고객 접대 효율성을 고려하면 비용 차이가 큰 것은 아니다"라며 "공간 효율성, 신기술 도입 등 다른 이유도 있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최저임금 폭탄 맞은 패스트푸드업계…무인주문기↑, 24시간 매장↓
롯데리아에서 키오스크를 이용해 주문하는 소비자 <롯데GRS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