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거센 풍파 배 흔들어도 중심잡아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기획재정부는 아무리 거센 풍파가 배를 흔들어도 늘 깨어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독려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기재부 내부망 모피스에 올린 '2019년 새해를 맞아 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에서 기재부의 임무와 역할에 대해 "대한민국 경제호를 인도하는 항해사가 돼 최선의 항로를 제시하며 모든 경제 주체들이 열심히 노를 저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독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 눈앞에 놓인 팍팍한 민생의 현실은 정말 뼈아프게 다가온다"면서 "더욱이 올해도 대내외 경제여건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많아 조금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올해는 국정 운영 3년 차에 접어든 만큼,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을 완성 단계로 발전시켜 국민들의 삶의 변화를 끌어내야 할 때"라면서 "활력→심리→민생 개선의 선순환 구조를 반드시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상충하는 정책이나 부처 간 이견을 합리적으로 조율하는 역량을 키우고 발휘하되, 전 경제부처가 한 팀이 될 수 있도록 낮은 자세로 협업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해집단의 큰 목소리에 묻혀 자칫 지나칠 수 있는 사회 구석구석의 작은 목소리에도 더 귀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개인과 조직이 성공하려면 스스로 깊은 생각을 강요하고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각자의 소임에는 내가 최종 의사결정자라는 자세로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앞으로 소신껏 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며 "과감하게 재량권을 주되, 책임은 제가 진다는 각오로 일하겠다"고 약속했다. 홍 부총리는 또 자리에 상관 없이 맡은 임무를 묵묵히 성실하게 열정을 갖고 한 분들이 승진, 보직, 평가 등에서 합당한 대우를 받도록 하겠다면서 불필요한 야근과 주말 근무가 줄어들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 쓰겠다고 덧붙였다.

간부들이 지시만 하고 보고만 받는 게 아니라 처음부터 직원들과 함께 정책을 만들어나가도록 일하는 방식도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두 사람이 마음을 합하면 그 날카로움이 쇠라도 자를 수 있다는 '이인동심 기리단금'이라는 말이 있듯 우리가 자신감을 갖고 한마음 한뜻이 되면 못할 일이 없다고 믿는다"면서 "우리의 노력과 성과에 스스로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보자"고 강조했다.

조은애기자 euna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