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에 총출동 한 SK경영진… "모빌리티 사업 원년의 해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ES에 총출동 한 SK경영진… "모빌리티 사업 원년의 해로"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C 등 SK 관계사들이 공동으로 마련하는 부스 이미지.

SK이노베이션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SK이노베이션·SK텔레콤·SK하이닉스·SKC 등 SK그룹 주요 관계사들이 8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소비자가전쇼) 2019'에 대거 참여해 신성장 동력 발굴에 나선다.

1일 재계에 따르면 SK그룹 주요 계열사들은 이번 CES 2019에서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의 전시 부스가 몰려있는 노스홀에 처음으로 공동 부스를 마련할 예정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이완재 SKC 사장 등 관계사 주요 경영진들도 모두 라스베이거스로 총출동한다.

박정호 사장은 SK텔레콤의 미디어·자율주행 기술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파트너사와 구체적 제휴 방안을 논의하고, 삼성전자·LG전자·인텔 등 5G와 밀접한 국내외 기업들과의 협력을 모색할 예정이다. 김준 사장은 CES 기간 중 현지에서 비즈니스모델(BM) 혁신 담당 임원들과 전략회의를 열어 올해 사업전략을 점검하고, 글로벌 기업의 동향을 살필 계획이다.

아울러 이석희 사장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데이터센터·클라우드·스토리지·칩세트 분야 글로벌 기업들과 차례로 만나 글로벌 ICT 생태계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완재 사장도 전기차 관련 기업들의 전시장을 돌아보며 기술 트렌드를 살피고 자사 고부가 소재를 글로벌 고객사에 알리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이번 SK그룹의 공동 전시 슬로건은 'SK의 혁신적인 모빌리티'(Innovative Mobility by SK)다. 먼저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 배터리와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폴더블폰의 핵심 소재인 투명 PI필름 'FCW' 등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국내 이통사 중 유일하게 CES에 참가해 2곳에 전시 부스를 꾸린다. SK 공동 부스에서는 단일광자 라이다(LiDAR)와 HD맵 업데이트 등 자율주행기술을, SM엔터테인먼트와의 공동 부스에서는 홀로박스(HoloBox)와 옥수수 소셜 가상현실(VR) 등 5G 실감 미디어 기술을 공개한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 중심 모빌리티'(Memory-Centric Mobility)라는 콘셉트로 자율주행·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등에 필수적인 차량용 D램과 낸드플래시와 차량-데이터센터 간 통신과 데이터 분석에 활용되는 D램, 고대역폭메모리(HBM), 엔터프라이즈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등을 선보인다. SKC는 자동차 케이블 경량화에 유리한 PCT 필름과 자동차 유리 파손 시 피해를 최소화하는 유리 접합 PVB 필름 등을 전시한다.

SK 관계자는 "각 사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바탕으로 2019년을 SK 모빌리티 사업 가속화의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