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ET,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고연령·저소득층 이용률 낮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예진수 선임기자] 국내 모바일 간편 결제 서비스 이용액이 40조원에 육박한 가운데 간편결제서비스 시장의 투자 활성화를 위해 유연한 규제 완화와 지원 강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3일 산업연구원(KIET)이 내놓은 '국내 모바일 간편 결제 서비스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갑이 없어도 스마트폰만으로 계좌이체, 물건 구입, 음식 주문 등 기존의 신용카드 기능을 대체하는 모바일 결제가 비약적으로 늘어나고 있지만, 고연령층과 저소득층의 서비스 이용률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2017년 국내 모바일 간편결제서비스 이용액은 39조9000억원으로 평균 결제 건수는 212만4000건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행태 조사 결과 및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9∼11월 전국 성인 25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최근 6개월 내 모바일 지급 서비스를 이용한 비율은 26.1%로 집계됐다. 20대가 53.6%로 가장 높았고 30대가 50.6%로 뒤를 이었다. 그러나 40대 28.0%, 50대 8.5%, 60대 이상 2.1%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이용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격차에 따른 이용률 차이도 두드러졌다. 연 소득 6000만원 이상 고소득층의 경우 이용 비율이 40.0%에 달했지만 2000만원 미만의 저소득층의 모바일 지급 서비스 이용률은 5.5%에 불과했다.

KIET는 자칫 소외될 수 있는 디지털 취약계층을 위해 이용절차 간소화, 전담 상담원 운용 등 신규 이용을 유인하면서 지속적인 이용을 도모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한 결제오류 관련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비금융권 간편결제 사업자'를 '전자금융거래법' 적용 대상에 포함시켜 사고책임의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관계부처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은비 KIET 연구원은 "중국 알리페이나 위쳇페이의 경우 고객이 가진 단말기 종류와 상관없이 QR코드로만 결제가 가능한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며 "한국도 결제 방식의 통일성을 통해 간편 결제 서비스의 범용성을 높일 수 있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