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시큐리티 어워드 코리아` 올해 첫 제정, 성황리 개최되며 주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8 시큐리티 어워드 코리아` 올해 첫 제정, 성황리 개최되며 주목
`2018 시큐리티 어워드 코리아` 올해 첫 제정, 성황리 개최되며 주목
시큐리티어워드코리아위원회(위원장 최정식)는 18일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서 '2018 시큐리티 어워드 코리아(Security Award Korea 2018)' 시상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물리·정보 보안 분야 산·학·연 전문가들로 구성된 시큐리티어워드코리아위원회가 주최하고, 보안뉴스·시큐리티월드가 주관한 본 시상식은 올해 첫 제정된 것으로, 한 해 동안 탁월한 경영과 우수한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보안산업 발전에 공로가 큰 유공자와 기술, 제품 및 솔루션을 선정하여 시상함으로써 우리 사회전반에 걸쳐 보안 수준 제고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각계각층의 추천과 시큐리티어워드코리아위원회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총 44점이 시상되었다.

먼저 '산업발전 공로상'의 경우 보안 관련 법안 추진과 보안산업 발전에 적극 뒷받침한 공로를 인정받아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이민수 회장(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공공부문 대상'의 경우 기업지원, 기술지원, 산업발전, 시장개척, 성과창출, 민원해결 등의 평가 요소를 합산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그 결과 지자체는 △서울특별시 △대전광역시가, 공기업에서는 △인천국제공항공사 △부산항보안공사가 공공부문에서의 보안 수요 창출과 보안문화 조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서울특별시 측은 "올해 사이버보안 종합계획을 세우고 업무망과 인터넷 망분리, 인공지능기반 보안관제 도입 추진 등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한 업무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보안분야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으며, 인천국제공항공사 측은 "최신 보안 솔루션과 국내 우수제품을 적극 도입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기업대상 보안기업 부문은 △한화테크윈이 '브랜드대상' △에스원이 '산업선도대상' △ADT캡스가 '기업혁신대상'을 각각 수상했으며 기업대상 일반기업 부문의 경우 △KB국민은행(은행부문) △아모레퍼시픽(코스메틱부문) △롯데정보통신(SI부문) △코스콤(IT서비스부문) △티몬(소셜커머스부문) △넥슨(게임부문)이 각 부문별 수상자로 선정됐다.

△아이디스(영상보안 통합솔루션) △HIKVISION KOREA(영상보안 AI솔루션) △Dahua Technology Co., Ltd(영상보안 분석솔루션) △대명코퍼레이션 웹게이트(DVR) △원우이엔지(줌카메라) △트루엔(IP카메라) △엔토스정보통신(센서카메라) △웨스턴디지털(스토리지) △쿠도커뮤니케이션(지능형관제) △이노뎁(데이터매니지먼트) △인콘(지능형화재감시) △한국하니웰(스마트빌딩) △코맥스(홈네트워크) △슈프리마(지문인식) △테크스피어(정맥인식) △세환엠에스(시큐리티게이트) △안랩(EDR) △이글루시큐리티(보안관제) △지란지교시큐리티(모바일보안) △지니언스(네트워크접근제어) △위즈코리아(개인정보접속이력관리) △시큐어가드테크놀러지(패스워드관리) △한국쓰리엠(비주얼해킹) △모니터랩(웹방화벽) 등 24개 기업은 각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솔루션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큐리티어워드코리아위원회 최정식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로 접어들면서 사회 모든 분야의 기본 인프라로 자리매김한 보안산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각 산업에 적용되는 보안 기술과 제품 및 솔루션을 발굴하고 시상함으로써 융합보안의 성공적인 사례를 소개하고, 국내 보안산업에 가치 있는 기업과 기술, 비즈니스를 발굴하는 새로운 플랫폼으로써의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전했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