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 "글로벌 증시 폭락, 양적완화 종료 첫 신호… 이제 시작일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글로벌 증시 전반에서 나타나는 충격은 양적 완화 시대가 끝난 데 따른 현상이며 이는 시작에 불과하다는 경고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CNBC,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클라우디오 보리오 BIS 통화·경제부문 총괄은 이날 발표한 분기 보고서에서 "이번 분기에 우리가 목격한 시장 불안은 동떨어진 단건의 이벤트가 아니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최근 글로벌 증시는 선진국과 신흥국을 가리지 않고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 올해 3분기 들어서만 미국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11%, 유로 스톡스(Stoxx) 50 지수는 9%, 일본 닛케이225 지수는 11%, 홍콩 항셍지수는 6%, 한국 코스피는 12% 하락했다.

BIS는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난 이유로 지난 2008년 금융위기로 충격에 빠진 경제를 살리기 위해 주요 중앙은행들이 시중에 돈을 푼 '이지머니' 시대가 끝난 것을 비롯해 미·중 무역전쟁, 세계 곳곳의 지정학적 불안이 한꺼번에 닥친 점을 들었다.

보리오 총괄은 "주요 중앙은행들이 정책을 정상적인 환경으로 되돌리는 가운데 금융시장이 또다시 험로를 지나며 지난 분기에 더욱 가파른 조정을 겪었다"며 "특히 무역갈등과 정치적 불확실성 측면에서 통화정책 정상화는 도전이 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오는 18∼19일에도 추가 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한다. 연준은 올해 들어 3차례의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바 있다. 유럽중앙은행(ECB)도 양적 완화를 종료하기로 했다. 한국은행 등 주요 신흥국들도 기준금리 인상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BIS는 또 최근 미국 국채 장·단기물 금리 역전 가능성이 커진 데 대해서는 "금융 주기의 현 상태를 분석하는 것이 경기후퇴 위험을 짚어보는 데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국채 2, 3년물과 5년물 금리는 지난 3일 11년 만에 처음으로 역전된 바 있다. 장단기채권의 금리 차 축소나 역전은 통상 경기 침체를 예고하는 신호로 간주된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