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비영리단체에 중고PC 400대 기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렌지라이프는 비영리IT지원센터와 함께 채움PC 기증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오렌지라이프가 기부한 중고PC 400대는 비영리IT지원센터의 친환경 제조공정을 거쳐 재제조한 뒤 이를 필요로 하는 공익재단, 비영리단체, 사회적기업 등에 업무용 PC로 제공될 예정이다.

2017년 기준 국내에는 1만4000개 이상의 비영리단체가 활동중인 것으로 추산되고 있지만 이중 상당수는 부족한 자본과 열악한 장비 등으로 업무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오렌지라이프는 자사의 노후PC와 노트북 등을 기증해 비영리단체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응원하고자 기부에 동참했다.

이성태 오렌지라이프 전무는 "회사에서 업무용으로 사용했던 PC이긴 하지만 재생과정을 거치면 아무런 불편 없이 사용할 수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도 비영리단체를 비롯한 여러 사회 구성원과의 상생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오렌지라이프, 비영리단체에 중고PC 400대 기부
이성태 오렌지라이프 전무(오른쪽)와 김석경 비영리지IT지원센터 이사가 기증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렌지라이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