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현대차, 넥쏘·코나 일렉트릭 `세계 10대 엔진` 동시수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 수소연료전기차와 순수전기차 등 친환경차 파워트레인 2종이 '세계 10대 엔진'에 동시에 이름을 올렸다. 같은 자동차 회사의 친환경 파워트레인 2종이 동시에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하는 '2019 세계 10대 엔진'에 넥쏘의 수소전기 파워트레인과 코나 일렉트릭의 파워트레인이 동시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워즈오토는 지난 1994년부터 세계 10대 엔진을 선정해 발표한다. 세계적으로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어 자동차 엔진 기술 분야의 '오스카 상'으로 불릴 만큼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올해는 미국 내에서 내년 1분기에 판매될 신차에 적용하는 엔진 34개를 대상으로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시험 주행을 진행한 뒤 가장 높은 기술력과 우수한 성능을 갖춘 10개의 엔진을 선정했다.

워즈오토 세계 10대 엔진 시상에서 2개의 파워트레인이 동시에 뽑힌 것은 현대차 브랜드 사상 처음이다. 한 브랜드 친환경 파워트레인 2종이 동시에 선정된 것 역시 워즈오토가 세계 10대 엔진을 시상해 온 이래 첫 번째 진기록이라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특히 친환경차 흐름을 주도하고 있는 전기차와 '궁극의 친환경차'로 평가받는 수소차 두 분야의 파워트레인이 모두 선정된 것은 현재의 경쟁력은 물론 미래의 가능성까지 인정받은 쾌거로 평가된다.

워즈오토는 넥쏘에 대해 "현대차가 단순한 차가 아닌, 현재에 앉아서 미래를 볼 수 있는 '타임머신'을 창조했다"며 "넥쏘의 수소전기 시스템은 자동차 업체가 추구하는 자율주행과 전동화의 기본이 되는 시스템이다"고 평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 10대 엔진에 오른 경쟁업체들의 친환경 파워트레인은 대부분 한, 두 분야에 편중돼 있다"며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거의 모든 형태의 친환경 파워트레인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현대차, 넥쏘·코나 일렉트릭 `세계 10대 엔진` 동시수상
현대자동차 수소연료전기차 넥쏘. <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