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촬영 징역..모집책 혐의 부인? “거짓말!”

양예원 촬영 징역..모집책 혐의 부인? “거짓말!”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   입력: 2018-12-07 14:14
양예원 촬영 징역..모집책 혐의 부인? “거짓말!”
양예원 촬영징역 [연합뉴스TV 캡쳐]



양예원촬영 징역이 구형됐다.

검찰은 유튜버 양예원의 사진을 촬영하고 유출, 추행한 혐의로 촬영자 모집책 최 모 씨(45)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최 씨는 2015년 7월 10일 피해자 양 씨의 사진을 115장 촬영 및 유출, 2015년 8월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이뿐만 아니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소재 스튜디오에서 다른 모델에게 강제추행한 혐의와 모델들의 사진을 동의 없이 유포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하지만 최 씨는 최후진술에서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그는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피해지께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라는 말과 동시에 "하지만 추행한 사실은 없다"라고 밝히며 성추행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이에 양예원 측 변호사는 "이 사건은 잊히겠지만 피해자의 사진은 항상 돌아다닐 것이다."라며 "피고인은 자기 잘못을 가리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라며 단호한 처벌을 촉구했다.

양예원촬영 징역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9일에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