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 괴한피습 “병원 이송돼”

한고은 괴한피습 “병원 이송돼”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   입력: 2018-12-06 16:58
한고은 괴한피습 “병원 이송돼”
사진=MBN '설렘주의보' 제공

한고은 괴한피습으로 '설렘주의보' 시청자들이 마음을 졸이고 있다.

오늘(6일) 방송되는 MBN 수목드라마 '설렘주의보'에서는 톱스타 윤유정(윤은혜)의 소속사 유정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차우현(천정명)과의 위장 연애를 적극 지원했던 한재경(한고은)이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한에게 습격을 받아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앞서 한재경은 소속사 대표이기 이전에 윤유정과 어린 시절부터 함께 해 온 가족 같은 사이로 윤유정을 위기에서 구하기 위해 차우현과 위장 연애 제안부터 서포트까지 가장 적극적으로 그들의 연애를 응원해 왔다.

그런 가운데 한재경이 지하 주차장에서 의문의 남자에게 피습당하기 직전, 긴급 상황이 포착돼 시청자들이 긴장감의 끈을 놓지 못하게 했다.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이송돼 병실에 누운 한재경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더한다.

한재경은 점점 더 심각해지는 강한그룹 강혜주(강서연)의 비상식적인 행태에도 누구보다 윤유정의 곁을 지키며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던 인물이기에 시청자들의 충격이 더욱 크다. 차우현을 차지하기 위해서라면 앞뒤 가리지 않고 뛰어드는 강혜주가 윤유정의 최측근인 한재경의 목숨까지 노린 것일지, 이 사건의 실질적인 배후는 누구일지 다양한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재경은 '우유 커플'을 갈라놓으려는 강혜주의 잇따른 만행에 회사와 윤유정이 모두 위기에 봉착하자 두 사람의 관계가 정리되기를 바라고 있었다. 때문에 이번 피습 사건이 그녀의 심경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차우현과 윤유정의 애정전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한고은 괴한피습으로 화제가 된 종합편성채널 MBN '설렘주의보'는 오늘(6일) 밤 11시 12회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