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노조, “광주형 일자리 타결땐 파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광주시와 사측이 협의 중인 광주형 일자리 협약 타결 시 '총파업'을 불사하겠다고 압박했다. 노조는 일단 6일 총 4시간 부분 파업에 돌입한다.

5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차지부는 긴급 성명서를 내고 "제2의 한전부지 사태에 우리는 거듭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하며 체결 시 총파업을 천명해왔다"며 "광주형 일자리가 합의된다면 우리는 약속대로 한국자동차산업과 현대차를 살리기 위한 총파업을 강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확대 운영위원회를 열고 6일 오전 출근조가 오후 1시 30분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오후 출근조가 오후 10시 30분부터 이튿날 오전 0시 30분까지 각 2시간씩 총 4시간 파업하기로 했다. 이번 파업은 광주형 일자리 체결과 관계없는 '경고성'이라고 노조 측은 설명했다. 따라서 앞으로 광주시와 현대차의 협약 결과에 따라 파업 규모는 더욱 확대할 수 있다.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타결이 공식화하면 7일 역시 총 4시간 파업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확대 운영위에 앞서 현대차 울산공장 앞에서 항의 집회를 했다. 하부영 노조 지부장은 "이번 파업은 불법이지만 한국 자동차 노동자 전체를 위한 투쟁이기 때문에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