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관측위성 ‘천리안 2A호’ 발사 성공...태풍·국지성호우 예보 정밀해진다

기상관측위성 ‘천리안 2A호’ 발사 성공...태풍·국지성호우 예보 정밀해진다
안경애 기자   naturean@dt.co.kr |   입력: 2018-12-05 07:04
태풍, 국지성 집중호우 등 각종 기상활동을 보다 정밀하게 관측·예보하게 해주는 인공위성 '천리안2A호'가 오전 5시 37분(현지시간 4일 오후 5시 37분)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천리안 2A호는 이날 기아나우주센터에서 프랑스 아리안스페이스사가 개발한 길이 54.8m의 '아리안-5 ECA' 발사체 상단에 실려 우주로 향했다.

2011년 7월 개발이 시작된 지 7년 6개월 만으로, 개발에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한국항공우주산업, AP우주항공, 경희대 등이 참여했다.

아리안-5 ECA 발사체는 5시 37분 솟구쳐 올라 3분 정도 후에는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이 분리됐다. 25분 뒤에는 전이궤도에 진입했다. 전이궤도는 지구와 가깝게는 251㎞, 멀게는 3만5822㎞인 지점을 잇는 타원궤도다.

발사 약 34분 뒤에는 발사체에서 위성이 분리됐다. 발사 40분 후에는 호주 동가라 지상국과의 첫 교신이 이뤄졌다. 교신을 통해 위성이 목표한 전이궤도에 안착했는지가 확인됐다.

위성은 발사 후 1시간이 지나면 태양을 향해 태양전지판을 펼치게 된다. 발사 뒤 2주 정도가 지나면 표류궤도에서 고도를 높여 약 한 달 뒤에는 목표 정지궤도에 자리를 잡게 된다. 고도 3만6000㎞의 궤도에 안착하면 내년 7월부터 10년간 한반도에 기상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천리안 2A호는 국지성 집중호우의 발달도 관측할 수 있어 최소 2시간 전에 이를 탐지할 수 있다. 또한 태풍 이동경로 추적 정확도가 높아지고 태양 흑점 폭발 등 우주기상 관측 정보도 받아 볼 수 있다.

기아나=공동취재단·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기상관측위성 ‘천리안 2A호’ 발사 성공...태풍·국지성호우 예보 정밀해진다
천리안 2A호가 5일 오전 5시37분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사진은 위성을 탑재한 아리안-5 ECA 발사체가 기아나우주센터 발사대에 서 있는 모습. [천리안 2A호 발사 공동취재단 제공]

기상관측위성 ‘천리안 2A호’ 발사 성공...태풍·국지성호우 예보 정밀해진다
천리안위성 2A호 모습과 개요 <자료:과기정통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