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 미국産 자동차 40% 관세 삭감·철폐 합의"

中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은 양보
美 관세폭탄 경고에 고개 숙여
"무역담판 엄청난 합의" 밝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중국, 미국産 자동차 40% 관세 삭감·철폐 합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국 정부가 미국산 자동차에 부과하는 40% 관세도 삭감·철폐하기로 합의했다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밝혔다.

중국이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은 양보했다는 의미여서 주목된다. 이번 조치가 '조건부 휴전'에 들어간 미·중 무역전쟁을 종전으로 이끌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이 현재 40%인 미국에서 중국에 들어가는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줄이고 없애는(reduce and remove) 데 동의했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내용이 구체적으로 언제 어디서 합의된 것인지, 중국이 현재 40%인 관세율을 단계적으로 축소하는 것인지 아니면 전면 철폐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지난 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한 이후 나왔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무역 담판을 앞두고 중국산 자동차를 정조준한 바 있다. 중국은 지난 7월 수입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율을 25%에서 15%로 인하했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며 미국산 자동차에 25%의 보복 관세를 부과, 총 40%의 관세를 매겼다. 미국이 중국산 자동차에 부과하는 관세는 27.5%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지난달 28일 성명을 내고 이를 강력히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를 받들어 자동차에 적용하는 (양국의) 관세를 똑같이 만들기 위해 가용한 수단을 모두 점검하겠다"며 "중국의 정책은 특히 자동차 관세와 관련해 지독하다"고 말했다. 당시 라이트하이저 대표의 발언을 두고 중국과 무역 담판에 앞서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이 미국산 자동차에 부과하는 관세를 삭감·철폐하기로 합의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미·중 무역전쟁을 휴전하기로 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보인다. 앞서 두 정상은 지난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연 정상회담에서 향후 90일 동안 추가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담판 결과에 대해 "성사된다면 일찍이 체결된 가장 큰 합의의 하나로 남을 것"이라며 "엄청난 합의(deal)"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내가 하려는 것은 관세를 보류하는 것"이라며 "중국은 더 개방할 것이며 관세를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실제로 미·중 무역전쟁이 완전히 종료되기까지는 갈 길이 먼 것으로 관측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컨설팅업체 로디움 그룹의 니콜라스 콘소너리는 "모든 것은 중국 정부가 어느 수준까지 나아갈지, 미국은 얼마나 강경한 요구를 할지에 달려있다"며 "하지만 최근의 상황을 지켜보면 전망이 크게 낙관적이지는 않다"고 말했다. CNBC도 무역 담판과 관련한 미국과 중국의 발표에 온도차가 있음을 지적하며 향후 협상에 험로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