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마일리지로 일본 가면 10% 돌려준다

대한항공, 마일리지로 일본 가면 10% 돌려준다
김양혁 기자   mj@dt.co.kr |   입력: 2018-12-03 18:18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대한항공은 겨울 성수기를 맞아 마일리지 보너스 항공권 사용 기회 확대를 위해 이달 31일까지 '지금 일본에 가면 보너스 페이백' 판촉을 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판촉은 일본 노선의 마일리지 좌석 승급, 보너스 항공권 구매나, 탑승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판촉 응모자는 사용한 마일리지 10%를 계좌로 받을 수 있다. 판촉으로 적립된 페이백 마일리지는 새로운 유효기간이 설정돼 소멸 기한이 임박한 마일리지를 사용할 경우 유효기간 연장 효과도 볼 수 있다.

대한항공 마일리지 유효기간 제도 시행에 따라 내년 1월 첫 소멸하는 마일리지는 2008년 7월 1일부터 같은 해 12월 31일까지 쌓은 마일리지만 해당한다. 2009년 쌓은 마일리지는 2020년 1월 1일에 소멸하는 등 연간 단위로 순차적으로 없어진다. 대한항공이나 제휴사를 통해 2008년 6월 30일 이전 쌓은 마일리지는 유효기간 없이 평생 유효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마일리지 활용 방법을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마일리지 사용처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최근 보너스 항공권 이용률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30% 이상 증가했다"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대한항공, 마일리지로 일본 가면 10% 돌려준다
대한항공 항공기. <대한항공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