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0% “정부서비스에 AI 기술 적용 필요”

행안부 19~29세 설문조사
의료복지·주민생활 1~2위
"지능형정부 로드맵에 반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 10명 중 7명은 정부서비스에 AI(인공지능) 기술 적용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여론조사 기관 한국갤럽과 함께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29세 일반국민 1012명을 대상으로 지능형정부 로드맵 수립을 위한 전화 설문조사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3일 밝혔다.

행안부는 AI 서비스 관련 국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11월 1∼6일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국민의 85.7%가 AI의 개념을 인지하고 있었다. AI 적용이 필요한 정부서비스로는 38.0%가 민원신청 및 처리를 꼽았다. 다음으로 행정정보 안내(22.1%), 콜센터 등 궁금한 사항에 대한 질의응답(21.7%)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은 지능형 정부서비스가 제공되면 △24시간 어디서나 서비스 이용 가능(41.8%) △대기시간 없는 민원처리(26.9%) △몰라서 받지 못했던 혜택받기(19.6%) 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AI 기술이 우선 도입돼야 할 서비스 분야에 대해서는 △의료·복지(30.3%) △주민생활(20.1%) △교통·이동(18.4%) △안전·환경(16%) 순으로 답했다. 의료·복지 세부분야에서는 예방접종·건강검진 안내가 22.8%, 병원·약국 정보검색 및 예약이 22.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주민생활에서는 증명서 발급이 28.2%, 뒤이어 법률상담과 세금정산·납부가 각각 16.9%, 16.8%로 나타났다.

교통·이동 분야에서는 교통정보 관련 추천·안내가 43.9%로 대중교통 예약(20.3%)에 비해 2배 이상 많았다. 안전·환경 세부분야에서는 재난예방·대피 안내가 31.1%로 가장 높았다.

국민들은 궁극적으로 미래 지능형 정부서비스가 몸이 아프거나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실시간 확인해 도움을 요청하거나 지켜주는 듬직한 동반자(88.5%)로 발전하기를 가장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24시간 편리한 도우미(82.9%), 내 상황을 알고 처리해주는 똑똑한 개인비서(75.6%)의 모습이 되길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은 지능형 정부서비스 이용 시 △개인정보 오·남용(36.9%) △부정확한 답변 등 낮은 서비스 품질(33.9%) △어려운 이용방법(14.9%)" 등에 대해 우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행안부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AI 적용의 타당성, 실현 가능성, 법·제도적 고려사항 등을 고려해 단계별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윤기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국민들이 AI 기반 정부서비스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어 지능형정부로의 발전 필요성이 보다 분명해졌다"면서 "국민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순위를 고려해서 실효성 높은 서비스를 발굴하고 지능형정부 로드맵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