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의 안목 ‘통했다’…G70·코나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공을 들인 제네시스 G70과 현대차 코나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올랐다. G70의 경우 정 부회장이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코나는 언론을 상대로 신차 출시 행사를 직접 진두지휘했다.

29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G70이 '2019 북미 올해의 차(NACTOY)' 승용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의 신문, 방송, 잡지, 인터넷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54명의 투표로 선정한다. 2019 북미 올해의 차는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올해의 차 승용 부문 최종 후보에는 G70을 비롯, 혼다 인사이트, 볼보 S60 등 총 3개 모델이 선정됐다. 제네시스 차종이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16년에 발표한 2017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G90이 선정된 이후 두 번째다.

통상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곧 판매 증대로 연결된다. G70은 작년 9월 국내 출시 후 지난 9월부터 북미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현대차의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코나도 미국에서 2019 NACTOY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코나의 경쟁 차종은 아큐라 RDX, 재규어 I-페이스 등이다.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한국 브랜드 최초라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북미 올해의 차는 2015 후보까지만 해도 승용차와 트럭 등 2개 부문으로 발표했지만 최근 SUV의 급속한 성장 추세를 반영해 2016부터 트럭 부문에 유틸리티를 추가했다. 이후 2017 북미 올해의 차부터는 3개 부문으로 진행 중이다.김양혁기자 mj@dt.co.kr

정의선의 안목 ‘통했다’…G70·코나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의선의 안목 ‘통했다’…G70·코나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제네시스 G70. <제네시스 제공>

정의선의 안목 ‘통했다’…G70·코나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현대자동차 코나. <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