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유 올리고당` 세계 독점판매 길 열렸다

미국 FDA 안전원료인증 획득
진켐 "산·학·연 공동연구 결실
대량생산 원천기술 확보 의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원장대행 권재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1세기 프론티어 연구개발사업에 참여했던 진켐(대표 우진석)이 최근 초유 성분인 '시알릴락토스'에 대해 미국 FDA(식품의약국)의 안전원료인증(GRAS)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시알릴락토스는 포유류의 어미가 새끼에게 주는 주요 영양분인 락토스(유당)에 시알산이 붙어 있는 형태로, 모유의 초유에 가장 많이 들어있는 모유 올리고당 중 하나다. 두뇌 발달과 인지력 개선, 면역기능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 식품 원료로 알려져 있다.

이번 인증은 정부 지원 R&D 결과물이 10여년 만에 미국 FDA 승인을 획득, 세계시장 진출 기회를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진켐은 시알릴락토스를 상업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세계 유일 기업이다. 미국, 유럽, 일본, 중국에서 제조특허를 확보했으며, 이번 인증을 통해 대량생산과 글로벌 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진켐은 2005~2008년 과학기술부 21세기 프론티어 사업 미생물유전체활용기술개발사업단(단장 오태광) 연구과제에 참여해 시알릴락토스 양산 기술을 개발했다. 이후 기술 수준을 높여 시알릴락토스를 톤 단위로 생산하는 기술을 확보했다. 이 기술은 일반적인 화학합성 방법과 다르게 환경 친화적인 효소반응을 이용한 게 특징이다. 진켐은 현재 캐나다, 유럽, 일본 등에서 시알릴락토스에 대한 추가 인허가를 진행하고 있다.

모유 올리고당은 바이러스·세균 감염억제, 근육·관절기능 개선, 두뇌발달 및 인지력 개선, 면역 강화 등 다양한 효능이 있어 식품, 의약품, 화장품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하다. 현재 미국, 유럽, 일본, 중국 식품·제약업체와 제품 개발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회사는 빌&멜린다게이츠재단의 결식아동지원 연구 프로젝트에도 시알릴락토스를 공급하고 있다.

우진석 진켐 대표는 "정부 지원과 산·학·연 공동연구 결실로 시알릴락토스 대량 생산 원천기술을 확보해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면서 "원천기술 보호를 위해 국내에서 전량 생산해 전 세계에 직접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태광 전 미생물유전체사업단장은 "바이오 산업 특성상 산업화까지 오랜 시간과 자금력이 필요한데 2012년 사업단 연구가 끝난 후에도 정부의 지속적 지원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권재철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장 직무대행은 "국내 바이오 분야의 우수한 공공 연구성과가 기술력을 인정받아 미 FDA 승인이라는 결실로 이어졌다"면서 "정부의 대형 사업단 R&D 프로젝트의 중요성이 다시 한번 확인된 사례"라고 강조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