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 스마트콘텐츠 일본 수출 길 연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김창용, 이하 NIPA)은 14~16일 사흘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메쎄에서 열리는 디지털 콘텐츠 전시회인 'DC엑스포 2018'에 한국공동관을 마련하고 국내 우수 스마트콘텐츠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한국 공동관은 증강현실,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적용한 스마트콘텐츠 10종을 체험할 수 있게 구성됐다. 스타십벤딩머신, 앱포스터, 살린, 쓰리디메디비전, 비손콘텐츠, 홀로티브글로벌, 팝스라인, 시스토, 서커스컴퍼니, 한빛소프트 등 10개 기업이 참여했다.

NIPA는 우수 스마트콘텐츠의 일본 및 세계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한국 공동관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일본 디지털콘텐츠 시장은 2016년 기준 약 895억달러로 미국, 중국에 이어 세계 3위 규모다.

NIPA는 전시 기간 중 한·일 비즈니스 공동 행사, 일대 일 전문 통역원, 네트워크 리셉션 등도 지원한다. 국내 기업들은 현지 바이어나 투자사들과 100여 건의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능윤 NIPA 디지털콘텐츠사업본부장은 "이번 DC엑스포 참가를 계기로 일본 관련 기관과 협약을 맺고 협력과 교류를 본격화할 계획"이라며 "현지 바이어 및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국내 참가기업의 피칭행사를 통해 우수한 국내 스마트콘텐츠가 일본을 넘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