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전 세계 사이버 보안을 위한 ‘파리 콜’ 국제 협약 참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이크로소프트(MS)가 현지시간(12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파리 평화 포럼'에서 '사이버 공간의 신뢰와 안보를 위한 파리의 요구(파리 콜)' 국제 협약에 참여했다고 14일 밝혔다.

파리 콜은 프랑스 정부를 포함한 EU, 한국, 일본 멕시코, 뉴질랜드 등 전 세계 51개국과 MS를 비롯한 민간 기업 및 시민 단체 등 총 370곳이 참여해, 사이버 공격의 형태와 범위를 규정하고, 피해 범위를 최소화하려는 목적을 위해 마련됐다.

MS는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선 다국적 정부의 협력 뿐 아니라 기업을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모바일 디바이스, 데이터센터와 해저 케이블 등을 포함한 사이버 공간은 주로 IT 기업들이 운용하고 있고, 이러한 기업들은 자사가 보유한 기술과 해당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을 보호해야 하는 책임이 최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MS는 시민 단체 '글로벌 시티즌'과 함께 전세계 정부들이 기술을 악용해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하는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디지털 피스 나우 청원을 진행한다. 현재 130개국의 10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청원에 서명했다.

MS는 "파리 콜은 사이버 보안을 강화해 디지털 평화를 이루기 위한 초석을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면서 "각종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민간 인프라와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규범 및 기준을 세우고, 국가적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민주주의와 선거 과정을 지키는 노력을 함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