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램프만 공개했는데... 수천명이 "제네시스G90 사겠다" 열풍

사전계약 첫날 3000여명 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드램프만 공개했는데... 수천명이 "제네시스G90 사겠다" 열풍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제네시스가 오는 27일 공식 출시하는 플래그십 G90이 사전계약 실시 첫날 약 3000명이 몰렸다. 아직 실물 공개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수천 명이 구매 의사를 밝힌 셈이다.

13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전날 실시한 G90의 첫날 사전계약 대수는 2774대로 집계됐다. 이는 올 들어 10월까지 국산 초대형 차급 월평균 판매 대수(1638대)보다 약 1.7배 높은 것이다. 그만큼 G90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와 관심이 높다는 방증이다.

특히 제네시스는 아직 일반 소비자에게 실물을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 9일부터 프라이빗 쇼룸을 운영해 정식 출시 이전 G90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는 있지만, 서울, 인천, 대구, 부산 등 일부 지역에 한정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헤드램프 정도만 보일 정도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음에도 고객 여러분들께서 뜨거운 반응을 보여주셨다"며 "이는 제네시스 디자인에 대한 높은 기대감과 관심이 반영된 결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제네시스 측은 G90의 인기 비결로 차별화한 편의성, 안전성, 주행 성능 등을 꼽았다. 해외와 같이 통일한 차명 G90에 대한 소비자 반응도 긍정적이라는 평가다.제네시스는 G90을 사전계약 기간 내 계약할 경우 내년 출고에도 개별소비세 인상 전 가격을 보증해줄 계획이다. 차량 가격은 7706만~1억1878만원이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