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선택만 받은 화웨이… 시장 확장 실패

LGU+ 선택만 받은 화웨이… 시장 확장 실패
심화영 기자   dorothy@dt.co.kr |   입력: 2018-11-08 18:02
이통 3사 5G 장비 선정 '일단락'
보안논란에 LTE 연동문제까지
"화웨이 선택할 여지는 적었다"
LGU+ 선택만 받은 화웨이… 시장 확장 실패
KT가 5G(세대) 이동통신 장비공급업체를 선정하면서 이동통신 3사의 5G 장비사 선정이 일단락됐다. 중국 화웨이는 사실상 LTE 때와 마찬가지로 LG유플러스만 들어가게 됐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9월 5G 장비사로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를 선정했고, LG유플러스도 여기에 화웨이를 추가해 4사 장비를 쓰기로 했다.

8일 KT는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 공급사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KT의 장비사 발표가 늦춰지면서 일각에서는 KT가 가격경쟁력이 큰 중국의 화웨이를 놓고 고민하는 것은 아닌지 관측이 분분했다.

KT는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은 물론 기존 LTE망과 연동, 안정적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KT는 LTE 도입 당시에도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장비를 썼다. 5G 도입을 앞두고는 메인 장비업체로 이들 3사에 화웨이를 더해 4개사를 검토해 왔다.

세계 첫 5G 상용화를 추진하는 국내 이통 시장에서 영토 확장을 노리던 화웨이는 보안논란과 기존 LTE 장비와의 연동 문제로 시장 확장에 실패했다.

5G는 도입 초기 LTE망을 함께 쓰는 NSA(비단독모드) 방식으로 구축된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신속한 망 구축과 관리 안정성 측면에서 LTE 장비를 공급했던 제조사의 제품을 택하는 게 유리하다. 3사 중 유일하게 화웨이 LTE 장비를 도입한 LG유플러스가 5G에서도 화웨이 장비를 채택한 이유다.

계속되는 보안 논란도 영향을 미쳤다. 화웨이의 5G 장비는 국내 전국망 대역인 3.5㎓에서 가장 앞선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중국 IT 장비에 대한 보안논란이 확산되면서 통신사들이 화웨이 장비를 채택하는데 부담이 컸다. 실제 보안논란이 불거지면서 미국과 호주 시장에서는 중국 장비가 배제됐다. 영국 정부도 최근 보안을 포함한 이동통신 인프라 검토에 나서며 화웨이를 배제할 움직임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민기업으로 이미지 마케팅을 해온 KT나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고객 이탈을 우려하는 SK텔레콤이 화웨이를 선택할 여지는 적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앞으로 5G 망 구축 과정에서 화웨이가 추가로 채택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5G는 비단독모드를 거쳐 5G 네트워크만을 쓰는 단독모드(SA·Standalone)로 진화하는데, 이 단계에서 화웨이 장비가 도입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KT 관계자도 "이번에 선정한 업체들은 초기 상용화를 위한 장비를 공급하게 된다"며 "망 구축이 진행되면서 장비사가 추가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통 3사는 5G 주파수가 할당되는 12월 1일 5G 첫 전파를 송출할 예정이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