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조치, 차량 2부제 민간車도 일부 포함

미세먼지 조치, 차량 2부제 민간車도 일부 포함
박정일 기자   comja77@dt.co.kr |   입력: 2018-11-08 18:02
비상ㆍ상시 관리 강화대책 발표
클린디젤ㆍ경유차 인센티브 폐지
정부가 고농도 미세먼지 문제 해소를 위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차량 2부제 대상에 민간차량도 일부 포함키로 했다. 또 '클린디젤 정책'을 폐기하고, 2030년까지 공공 부문에서 경유차를 없애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56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비상·상시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먼저 클린디젤 정책은 공식 폐기했다. 저공해 경유차 인정 기준을 삭제하고, 주차료·혼잡 통행료 감면 등 과거 저공해 자동차로 인정받은 약 95만대의 경유차에 부여하던 인센티브도 폐지한다.

공공 부문은 대체 차종이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 2030년까지 경유차를 아예 없앨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공공 부문 친환경차 구매 비율을 100%로 높일 방침이다. 참여(노무현) 정부는 경유 승용차 판매를 허용했고, 이명박 정부는 '클린 디젤'(경유) 정책을 폈다.

디젤 차량이 휘발유를 연료로 쓰는 차량보다 연료 효율이 높다는 것이 당시 정부의 논리였다.

이런 정책으로 국내 경유차 비율은 2011년 36.3%에서 2014년 39.4%, 지난해 42.5%로 뛰었다. 지난해 전국 자동차 2253만대 가운데 경유차는 958만대에 달한다.

단 정부는 소상공인의 경유차 이용 비율이 높다는 점을 고려해 노후 경유 트럭을 폐차하고 액화석유가스(LPG) 1톤 트럭을 구매하면 기존 보조금(최대 165만원)에 추가로 4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단위 배출량이 높은 중·대형 화물차의 폐차 보조금(현재 440만∼770만원)도 높여 감축을 유도할 방침이다. 아울러 석탄 화력발전소 미세먼지를 실질적으로 줄이고자 가동중지(셧다운) 대상도 조정했다. 기존에는 봄철(3∼6월)에 지은 지 30년 이상 된 노후발전소인 삼천포 1, 2호기를 셧다운 했지만, 앞으로는 단위배출량이 이들의 약 3배인 삼천포 5, 6호기를 가동 중지하기로 했다.

중국 등 국외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 대응도 한층 강화한다. 중국 지방정부와 협력해 중국 내 모든 산업 분야 대기오염 방지시설에 한국의 우수한 환경기술을 적용하는 등 협력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6월 중국 베이징에 한·중 환경협력센터를 세운 적이 있다.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도 강화한다. 현재 공공부문 위주인 비상저감조치는 내년 2월 15일부터 민간 부문에도 의무적으로 적용한다. 기존에는 비상저감조치 시 공공 부문에 차량 2부제를 적용하고 민간은 자율 참여로 했지만, 내년 2월 15일부터는 민간의 차량도 배출가스등급 등에 따라 운행을 제한한다.

비상저감조치 발령 요건도 강화했다. 아울러 학교와 유치원에 공기정화장치를 계속해서 설치하고 소규모 어린이집에 실내공기질 측정·분석 등을 지원한다.

해안 도시의 주요 오염원인 선박과 항만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지역 맞춤형 대책도 마련했다. 환경부와 해양수산부 등 중앙정부와 주요 항만이 있는 지방자치단체는 이달 중 협약을 체결해 미세먼지 저감 협력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도심 지역에는 미세먼지를 적게 배출하는 가정용 보일러를 확대 보급하고, 소규모 사업장의 시설 개선 비용을 지원한다.

정부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재난 상황에 준해 총력 대응하고, 공공부문이 선도해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