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스타` 신성일 입관식…엄앵란 "그저 인생은 연기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원한 스타` 신성일 입관식…엄앵란 "그저 인생은 연기야"
5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신성일의 입관식이 열렸다. 고인의 부인 엄앵란이 가족의 부축을 받아 입관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10시 30분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영원한 스타' 신성일의 입관식이 열렸다.

배우자 엄앵란은 아들 석현 씨와 차녀 수화 씨의 부축을 받으며 남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55년을 함께 한 엄앵란은 입관식을 마치며 "그냥 인생은 연기다. 스님께 법문을 들었는데 그 말이 꼭 맞다. 연기로 왔다가 연기로 떠서 돌아다니다가 나하고도 다시 연기로 만날 것"이라며 "그래서 둘이서 좋은 데 다 보고 말하고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엄앵란은 "사람은 숨이 끊어지면 목석과 같다. 잘났다고 하지만 눈 딱 감으면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여기서는 인연을 맺어서 내 새끼, 내 식구 야단법석을 치지만 저세상에서는 내 식구 찾는 법이 없다. 다 똑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우리는 걱정이 너무 많다. 그게 욕심이다. 가만히 생각하니 욕심의 노예가 돼서 사는 것 같다"며 "오늘부터 욕심 없이 살겠다"고 덧붙였다.

입관식은 고인이 독실한 불교 신자인 까닭에 불교식으로 치러졌으며, 유족과 고인의 조카인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비롯한 친척들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가량 진행됐다.

5일 오전에도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국내 최고령 현역 방송인인 송해(91)는 오전 10시 20분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송해는 고인에게 "우리나라서 영화 하면 제약도 많고 삭제도 많이 당하고, 검열도 많이 하는데 거기선 그런 거 없다. 뜻대로 제작해서 우리 세상에 많이 보내달라"며 "거기서도 영화로 오가고 활동 많이 하기 바란다"고 작별인사를 건넸다.

고인과 다수의 영화에 함께 출연한 배우 김창숙은 "한 시대를 풍미하고 스타로서 잘 사신 분"이라고 회고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