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행동주의 헤지펀드 적대적 경영개입 급증..방어수단 논의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예진수선임기자] 글로벌 행동주의 헤지펀드의 적대적 경영개입이 급증하고 있어 한국 기업의 경영권 보호를 위한 장치 도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행동주의 헤지펀드 관련 데이터 조사업체인 '액티비스트 인사이트 2018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최근 글로벌 행동주의 헤지펀드의 한국 기업에 대한 공격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주주행동주의를 적극적으로 펼치는 글로벌 헤지펀드는 2013년 상반기 기준 275개에서 올 상반기 524개로 약 90% 늘어났다. 행동주의 펀드가 공개적으로 경영에 개입했던 타깃 기업도 2013년 570개에서 2017년 805개로 41% 증가했다.

최근 들어 규모가 큰 기업에 대한 투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시총 20억 달러(약 2조원) 이상의 기업 비중이 2016년 33%에서 2017년 36%로 높아졌다.

한경연 조사결과, 글로벌 행동주의 헤지펀드는 미국과 유럽 기업에 국한하지 않고 활동 대상 지역을 넓혀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몇 년 사이 아시아 내에서 이뤄지는 헤지펀드의 활동이 현저하게 늘어났다. 아시아 기업을 대상으로 한 경영개입 횟수는 2011년 10회에서 2017년 106회로 집계됐다. 한경연은 "아직까지는 일본과 중국 기업 대상으로 집중돼 있지만 엘리엇의 2015년 삼성물산 제일모직 합병 개입, 2018년 현대차그룹 구조개편 개입 등 사례를 보면 한국도 안심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특히 문제는 행동주의 펀드들의 목표가 장기적 관점의 투자가 아닌, 단기 시세 차익 구현에 맞춰져 있다는 점이라고 한경연은 지적했다. 헤지펀드가 개입한 글로벌 기업 중 개입 후 성장한 사례보다 경영 안정성을 침해당한 사례를 찾기가 더 쉽다는 것이다.

엘리엇은 2015년에 미국의 광산업체 알코아 주식을 취득하면서 이사회 자리를 3석 차지하고 스핀오프, 최고경영자(CEO) 사임 등을 요구한 뒤 2017년 마지막 분기에 보유 주식의 3분의 2 가량을 매도해 104%의 수익을 남겼다.

써드 포인트 파트너스는 2011년 야후 주식을 다량 매수해 이사회 의석을 확보하고 2012년 야후의 CEO 스콧 톰슨을 몰아내는 등 공격적인 개입을 이어오다 2013년 124%의 수익률로 보유주식의 3분의 2를 매도했다. 공격을 받은 기업들로서는 구조조정과 경영진 교체를 강요받는 등 안정적 경영을 유지하기 힘든 상황을 경험했다고 한경연은 분석했다. 야후는 그 이후로 계속 하락세를 걷다가 2017년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에 약 5조원 가치의 핵심자산을 넘긴 바 있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최근 몇 년간 행동주의 헤지펀드의 공격적인 경영개입 성향을 고려할 때, 우리나라도 차등의결권·포이즌필과 같은 경영권 방어 수단 도입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시기"라고 밝혔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