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2018 국감]편의점 위기확산…폐업급등 및 매출급락 `최저임금 인상` 등 영향

 

이준기 기자 bongchu@dt.co.kr | 입력: 2018-10-12 14:5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올 들어 경기침체에 따른 매출하락과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인건비 상승의 영향으로 전국의 편의점 폐업이 급증하고, 점포 매출도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은 CU, GS 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 편의점 4개사로부터 제출받은 출·폐점 자료에 따르면, 8월 말 현재 폐업 점포수는 1900개에 달했다. 이는 지난 한 해 동안 문을 닫은 편의점 1367개를 훌쩍 넘는 수치다.

이로 인해 개업 점포수 대비 폐업 점포수 비율인 폐업률은 지난해 24.8%에서 현재 75.6%까지 높아졌다.

지역별 폐업률은 광주가 122.9%, 경남 110.7%, 서울 102.4%에 달해 이들 지역의 경우 문을 여는 곳보다 문을 닫는 곳이 더 많았다.

편의점 중 CU는 8월말까지 개업 점포가 849개인 반면 폐업 점포는 1004개로 폐업률이 지난해 7.4%에서 올해 118.3%로 큰 폭으로 늘었다.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의 폐업률은 각각 63.9%, 67.1%로 작년에 비해 급등했으며, GS 25는 43.6%로 다른 곳보다 낮았지만 지난해 폐업률이 17.6%에 비해 급등한 상황이다.

편의점 점포당 월평균 매출액도 줄었다. 2016년과 비교해 월평균 매출액이 5320만원에서 5140만원으로 3.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과도한 출점으로 편의점 수가 2014년 2만6020개에서 지난해 3만6824개로 41.5% 대폭 늘었고, 여기에 경기침체에 따른 매출하락과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까지 겹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편의점 폐업률 증가와 매출액 감소 등 업계의 위기가 불거지자 정치권에서는 편의점주의 최저수익을 보장하는 최저수익보장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지만, 편의점 회사들은 본사와 가맹점주의 동반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신 편의점사들은 인접거리에 출점을 제한하는 자율규약을 제정하기 위해 공정위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정유섭 의원은 "정부는 골목상권의 바로미터인 편의점 업계의 위기를 인식하고 비용부담 원인인 최저임금 인상 속도를 줄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2018 국감]편의점 위기확산…폐업급등 및 매출급락 `최저임금 인상` 등 영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