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2018 국감]홍종학 장관 “소상공인연합회 불법 사찰한 적 없다”

 

김수연 기자 newsnews@dt.co.kr | 입력: 2018-10-12 14:5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소상공인연합회를 정부가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홍 장관은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기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러한 지적이 나오자 "전혀 조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선거 후 잡음이 있어 관리 감독권이 있는 중기부에 점검해달라는 요청이 들어왔고, 이에 회원사 자격 등만 살펴봤다고 설명했다.

홍 장관은 "올해 초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선거 때 여러 문제가 있어 중기부에서 개입해달라는 요청이 있었으나 민간단체의 회장선거에 개입할 수 없다고 해서 개입하지 않았다"며 "선거가 끝나고 나서도 '회원사 자격 문제가 있어 선거가 무효니 중기부가 판명해달라'는 요청이 있어 들여다본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연합회 회원사 중 일부는 우리가 관리 감독권이 없어 관리 감독권이 있는 기관들에 공문을 보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자격이 있는지 등만 점검해달라고 한 것"이라며 "그 결과 일부 회원사 자격 요건에 문제 있다고 해서 소상공인연합회에 시정 조처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덕분에 선거 이후에 잡음이 없고, 그렇게 하지 않았으면 소상공인연합회는 선거 후유증 때문에 1년 내내 아무것도 못 했을 것"이라며 "중기부에는 선거와 관련된 관리 감독 기능이 있다. 이에 따라 회원사 자격이 있는지 조사한 것을 사찰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