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개교 121주년 기념예배 열어

숭실대, 개교 121주년 기념예배 열어
김광태 기자   ktkim@dt.co.kr |   입력: 2018-10-12 19:06
황 총장, "역사로 미래를 여는 대학 숭실, 평양 캠퍼스 재건 비전 선포"
숭실대, 개교 121주년 기념예배 열어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지난 10일 한경직기념관 대예배실에서 동문, 교직원, 학생 등 6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개교 121주년 기념예배'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김회권 교목실장의 인도로 △기도(이덕실 법인이사) △성경봉독(조문수 교수협의회장) △찬양(웨스트민스터합창단) △설교(영락교회 김운성 목사) △축하연주(숭실 금관 앙상블) △기념사(황준성 총장) △근속자 표창(황준성 총장) △축하인사(심영복 총동문회장) △축도(김운성 목사)가 진행됐다.

김운성 목사는 창세기 2장 7절 성경 구절을 바탕으로 '흙에서 생명으로'라는 설교말씀을 전했다. 김 목사는 "학교는 하나의 징검다리가 아니라, 인생 전체를 갈음할 수 있는 것이며 삶의 방향을 알려주는 곳"이라며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셨던 것처럼, 숭실대가 '죽어있는 흙'에 '생명의 호흡'을 불어 일으키는 생명의 사역에 동참하는 학교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황준성 총장은 기념사에서 "개교 121년 숭실의 역사는 이 땅에 근대교육의 새 길을 낸 대한민국 대학의 역사이고 부활의 생명을 지닌 기독 신앙의 역사이며 그리고 감사의 역사"라며 "역사로 미래를 여는 대학, 숭실대학교는 새로운 발전과 도약의 시점에 와 있다"고 전했다.

이어 "평양 숭실 재건은 이론과 담론이 아니라 머지않아 우리 앞에 대두될 현실이자 새로운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며 "숭실이 통일시대를 이끌어 갈 창의 인재를 육성하는 통일선도대학으로서 평양 숭실 재건에 앞장서고 새로운 통일 한국을 만들어나가는 일에 모두의 적극적인 협력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또한 황 총장은 "1969년 국내 최초로 전산학과를 개설하고 한국의 IT 교육을 이끈 숭실대는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서 특성화 교육을 통해 명실상부한 4차 산업혁명 선도대학으로 앞장서 나갈 것"이라며 "창업 분야에서도 '스타트업 펌프 벤처 스튜디오'를 개관해 학생들이 마음껏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를 구축했으며 앞으로 숭실대는 '한국의 뱁슨 컬리지'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