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운전자 감정 분석해 노래 추천… 음주운전 감지까지 도전

음주운전 감지 등 안전기술 활용
기술시연 마치고 공동개발 검토 

김양혁 기자 mj@dt.co.kr | 입력: 2018-10-11 18:03
[2018년 10월 12일자 10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운전자 감정 분석해 노래 추천… 음주운전 감지까지 도전
제네시스랩의 감정인식 기술. 안면부의 70여 개 특징점과 음성인식 결과를 종합해 감정 상태를 분석한다. 현대모비스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현대모비스가 공모전을 통해 선정한 국내 AI(인공지능) 스타트업과 기술 개발에 나선다. 자동차 기술에 스타트업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목해 미래차 기술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간다.

현대모비스는 11일 엠스타트(M.Start) 공모전에서 선정한 제네시스랩과 링크플로우 등 스타트업 2곳의 최종 기술 시연을 마치고 공동 개발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엠스타트는 현대모비스가 국내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 155개 스타트업이 참여했다. 현대모비스는 혁신성, 사업화 가능성 등을 평가해 2곳을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업체는 올 3월부터 7개월간 기술 육성 과정을 거쳤다.

이번에 선정된 제네시스랩과 링크플로우는 AI를 기반으로 한 영상과 음성 인식 기술을 보유했다. 모두 미래 자동차 시장에서 혁신 기술로 활용도가 높은 기술 분야이다.

제네시스랩은 인공지능(가상 비서)이 운전자의 감정을 분석해 적절한 노래를 틀어주거나 차량 실내조명을 바꿔주는 기술을, 링크플로우는 차량의 유리창을 대형 디스플레이 화면으로 활용해 승객이 가상 쇼핑이나 뮤직비디오 같은 동영상 콘텐츠를 즐기는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제네시스랩의 운전자 얼굴 인식 기술은 졸음운전 방지, 음주운전 감지 등 안전 기술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현대모비스는 설명했다.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규모의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에서 이들 스타트업의 기술을 별도 전시공간을 마련해 소개할 예정이다.

백경국 현대모비스 연구기획담당 상무는 "유망 스타트업과의 협업은 시장이 원하는 혁신 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과 더욱 광범위한 협업 관계를 구축해 앞선 기술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