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중국에 빗장 거는 미국…"외국인투자 심의 강화"

 

윤선영 기자 sunnyday72@dt.co.kr | 입력: 2018-10-11 17:16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외국인의 미국 기업 투자에 대한 제한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실상 미국과 갈등을 겪고 있는 중국을 겨냥한 조치로 풀이된다.

10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한시 규정을 발표했다. 잠재적으로 해로운 외국자본이 미국 기술과 지식재산을 인수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규정은 다음달 10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규정에 따르면 반도체, 항공기 제작, 바이오 기술 등 27개 산업과 관련한 기업들은 투자 합의를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에 보고해야 한다. 이를 통해 CFIUS는 미국 기업에 대한 외국인의 투자를 안보상의 이유로 재검토할 수 있게 된다.

재무부가 이날 발표한 규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월 서명한 외국인투자위험조사현대화법(FIRRMA)을 실행하기 위한 과도기적 조치다. FIRRMA는 '특별관심국가'의 자본이 미국의 첨단기술 및 안보 관련 기업에 투자할 경우 투자 허가 요건을 지금보다 크게 강화함으로써 적대적 인수·합병이나 핵심기술 유출을 막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20년 2월로 발효된다. FIRRMA는 CFIUS가 그때까지 조항을 시범적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미 재무부는 이번 규정에 대해 특정 국가를 표적으로 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 기술을 획득하려는 중국의 시도를 더 강력하게 단속하려는 것으로 관측된다고 분석했다. 앞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지난 4일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에서 한 연설을 통해 "중국의 보안기관들이 군사계획을 포함, 미국 기술에 대한 '싹쓸이 절도'를 진두지휘하고 있다"며 "우리는 베이징이 미국의 지식재산권에 대한 도둑질을 끝낼 때까지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은 이번 투자 제재 규정과 관련해 "중요하고 초당적인 FIRRMA 법률의 첫 단계를 이행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임시 규정들로 미국의 중요 기술에 대한 특정 리스크들이 해소된다"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